CJ ENM 물적분할에 소액주주들, 금융당국에 분통

CJ ENM 물적분할에 소액주주들, 금융당국에 분통

뉴스핌 2021-11-30 15:31:43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대기업 물적분할의 악몽이 재현되고 있다. CJ ENM이 이달 중순 인수 발표와 함께 콘텐츠 제작 사업부문 별도 설립 계획을 밝혔는데, 시장에선 물적분할 후 상장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이런 여파로 주가는 곤두박칠 치고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CJ ENM의 주가는 지난 22일 종가 17만400원에서 지난 29일 종가 14만4500원으로 일주일 동안 15% 가량 주저 앉았다.

앞서 CJ ENM은 지난 19일 미국 엔터테인먼트계 '큰손'인 '엔데버 콘텐트' 인수를 전격 발표하면서 콘텐츠 제작 사업부문 물적분할을 예고했다.

이런 소식에 CJ ENM 주주들은 주주가치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16년 CJ ENM의 드라마 제작 부문 스튜디오드래곤의 물적분할 후 상장으로 주가하락을 경험했던 CJ ENM 주주들은 이번에도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대기업 물적분할 후 자회사 상장 우려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2년 동안 현대중공업, LG화학,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물적분할로 모회사 주가가 하락해 소액주주들이 큰 손실을 봤다. 모회사 소액주주를 위해서라도 대기업 물적분할 후 상장을 막아야한다는 주장이 나온 이유다.

물적분할은 그동안 부실 사업이나 합작 투자 등을 위한 기업 분할 목적이 대부분이었는데, 최근에는 기업이 대규모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기업들이 주주가치는 외면한 채 실탄조달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기업 물적분할 모회사 소액주주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지난 9월에는 국민청원게시판에 '물적분할 제도개선 촉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에는 "대기업의 물적분할로 인한 주주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며 "정부 당국의 시급한 개입이 필요하다. 물적분할에 대한 제도 개선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면서 "물적 분할은 지배주주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구조여서 대기업의 배만 불려주고 있다"며 "이런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 회사의 중요한 의사 결정이 투자자 의사에 반할 경우 정해진 가격에 주식을 되사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주식매수청구권'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도 이런 문제점을 인지하고 기업 물적분할후 자회사 상장금지안을 추진중이다. 더불어 민주당 이용우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개정안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이달 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주자도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기업 인수·합병, 물적 분할 과정 등에서 대주주의 탈법과 소액주주에 대한 차별을 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선 기업의 물적분할 상장을 금지하려면 한국거래소의 규정부터 바꿔야한다. 규정을 바꾸기 위해선 금융위원회의 최종 승인이 필요하다. 하지만 관련 협의 사안이 많다보니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일각에선 금융당국의 비협조적인 자세로 관련 규정 개정이 더뎌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관련 사안에 대해 금융위와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za@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