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 허광희·유연성 등 레전드 대거 섭외 "복식 대결 1등 한우" (라켓보이즈) [종합]

이용대, 허광희·유연성 등 레전드 대거 섭외 "복식 대결 1등 한우" (라켓보이즈) [종합]

엑스포츠뉴스 2021-11-30 01:10: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드민턴 감독 하태권, 배드민턴 선수 허광희, 이재진, 유연성, 김수영, 공희용이 멤버들의 훈련을 돕기 위해 나섰다.

29일 방송된 tvN '라켓보이즈'에서는 이용대 감독이 특별 코치들을 섭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경기대 체대생들과 경기에서 3 대 4로 아쉽게 패배했다. 이용대 감독은 "아쉽게 1승을 놓쳤다. 우리 이래서 대회를 나갈 수 있겠냐.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자꾸 마지막 순간 1점, 2점 차이로 내주다 보니까 자신감도 떨어진 거 같으니까 실전에 강한 특급 코치를 한 명 모셔왔다"라며 털어놨다.



허광희 선수가 등장했고, 멤버들은 허광희 선수를 알아보고 감격했다. 허광희 선수는 "(방송을) 다 챙겨 봤는데 영상을 보고 프랑스에서 빨리 날아왔다"라며 밝혔다. 이용대 감독은 "저번 주에 프랑스 오픈이 끝났는데 끝나자마자 온 거다"라며 거들었다.

또 이용대 감독은 허광희 선수에 대해 "팀에 있었을 때 입단한 선수였다. 스매시나 점프나 너무 좋기 때문에 '이 선수는 무조건 큰 경기에서 일을 낼 거다' 싶었다"라며 칭찬했다.

허광희 선수는 스매시를 가르쳐주겠다고 말했고, "스매시를 힘을 너무 꽉 주고 있으면 스윙이 너무 뻣뻣해진다. 힘을 빼고 있다가 순간적으로 때릴 때만 임팩트 줘가지고 때리면 움직임도 편안해지고 임팩트 할 때 더 좋을 거다. 스매시에 대한 꿀팁을 알려드리고 싶어서 준비를 했다"라며 못박았다.

허광희 선수는 "스쿼시 라켓인데 그걸로 때린 다음에 라켓으로 하게 되면 가벼워서 스윙이 빨라질 거다. 무거운 라켓으로 운동을 많이 하는 편이다"라며 덧붙였고, 이용대는 "선수들도 스쿼시 라켓이나 더 무거운 라켓으로 스윙 속도를 높여서 진짜 라켓을 잡았을 때 안 든 것처럼"이라며 설명했다.

멤버들은 허광히 선수에게 스매시를 배웠고, 실력을 확인하기 위해 '한지 뚫기'에 도전했다. 그 결과 이용대 감독과 허광희 선수는 10장, 오상욱은 4장, 김민기와 정동원은 3장, 윤두준과 이찬원은 2장, 장성규, 윤현민, 양세찬, 승관은 1장을 뚫었다.



그뿐만 아니라 하태권 감독, 이재진 선수, 김소영 선수, 공희용 선수, 유연성 선수가 특별 코치로 합류했다.

이용대 감독은 "일일 파트너를 정해서 토너먼트로 경기를 해서 일등을 한 회원들에게는 상품이 있다. 한우를 준비했다"라며 기대를 높였고, 장수영 코치는 "이 훈련만으로도 엄청 도움이 될 거다"라며 맞장구쳤다.

이어 이용대 감독과 김민기, 장수영 코치와 장성규, 하태권 감독과 정동원, 이재진 선수와 윤현민, 허광희 선수와 윤두준, 김소영 선수와 승관, 공희용 선수와 오상욱, 유연성 선수와 양세찬이 조를 이뤄 대결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