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에 교황 참석 '동정 마리아 대축일' 행사 취소

코로나19 재확산에 교황 참석 '동정 마리아 대축일' 행사 취소

연합뉴스 2021-11-29 20:03:39

작년 이어 2년 연속…교황청 "대중 운집·바이러스 감염 위험 차단"

로마 스페인광장 인근에 있는 성모상 로마 스페인광장 인근에 있는 성모상

[촬영 = 전성훈 특파원]

(바티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프란치스코 교황이 참석하는 로마 성모상 헌화 행사가 취소됐다.

29일(현지시간) 현지 가톨릭 매체 등에 따르면 교황청은 내달 8일 로마 스페인 광장 앞 성모상 앞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신자들의 운집을 피하고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한 조처라고 교황청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할 조짐을 보이는 위기 상황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축일 당일 교황은 개인적인 기도 의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이나 형식은 공개되지 않았다.

교황은 전통적으로 매년 12월 8일 시민과 신자 수천 명이 운집한 가운데 로마 성모상을 찾아 헌화하고 기도하는 의식을 거행해왔다. 제260대 교황 비오 12세 재위(1939∼1958) 때인 1953년 시작된 행사다.

이 행사는 작년에도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취소됐다.

작년 12월 8일(현지시간)우산을 쓰고 성모상에 헌화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작년 12월 8일(현지시간)우산을 쓰고 성모상에 헌화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교황은 이른 아침 비바람이 치는 궂은 날씨 속에 예고 없이 홀로 성모상을 찾아 헌화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주목을 받았다. 흰 마스크를 쓴 채 우산도 직접 들었다.

일각에서는 올해도 이처럼 비공개 '깜짝 방문' 형식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교황이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집전하는 내달 24일 성탄 전야 미사는 평년보다 2시간 빠른 오후 7시 30분 거행된다.

교황의 공식 강복 메시지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 - 라틴어로 '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가 행해지는 성탄 미사는 정오로 예정돼 있다.

작년에는 성탄 전야 미사와 성탄 미사 모두 신자 참석 없이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진행됐다.

lucho@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