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여왕의 집' 송윤아·이성재·전소민의 치정멜로 어떨까

'쇼윈도:여왕의 집' 송윤아·이성재·전소민의 치정멜로 어떨까

머니S 2021-11-29 19:17:00

배우 송윤아가 1년2개월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29일 밤 10시30분 첫 방송되는 채널A '쇼윈도: 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다.

송윤아는 극 중 사회복지재단 혜솔의 이사장 한선주 역을, 이성재는 라헨그룹의 전무이자 아내 한선주 밖에 모르는 남편 신명섭 역을 연기한다. 전소민과 황찬성은 각각 순식간에 신명섭에게 빠져든 내연녀 윤미라 역을, 황찬성은 누나를 위해선 무엇이라도 할 수 있는 한선주의 동생 한정원 역으로 활약한다.

'쇼윈도'는 첫 방송을 '19세 이상 관람가'로 설정하고 시청자들을 찾는다. 가정과 부부, 그리고 인간의 본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기 위한 연출로, 첫 방송에서는 신명섭과 윤미라의 위험하고도 끌리는 사랑을 과감히 그려낼 예정이다.

송윤아와 이성재는 드라마 '지평선 너머'(1997~1998) 이후 24년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다. 송윤아는 "이성재씨와 함께 작품한다는 얘기를 듣고 진심으로 설레고 반가웠다"며 "지평선 너머를 함께 할 때는 둘 다 신인이었다. 현장에 나오면 쭈그려 있고, 말도 한 마디 못하고 기도 못 폈다. 서로 서러움을 달래서 애틋함이 있다. 세월이 지나서 함께 하게 돼 정말 반가웠다"고 귀띔했다.

송윤아는 '마마'(2014) '더 K2'(2016) '시크릿 마더'(2018) 등에서 워맨스를 선보였다. 이번에는 13세 연하 전소민과 워맨스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송윤아는 "워맨스를 칭찬해 주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사실 남자 배우와의 케미 칭찬보다 더 듣기 좋다"라고 답하며 "이번엔 소민 씨와 같이 하게 됐는데 사실 나이상으로만 계산을 해보면 소민 씨와 제가 나이차가 꽤 난다. 그런데 막상 현장에서 소민 씨와 호흡을 맞추고 대화를 하다 보면 '참 내가 아직도 철이 없구나' '어리구나'라는 걸 느낀다. 그 정도로 속이 깊고 어른스럽다. 잘 익은 사람처럼 느껴진다. 하루하루 겪을수록 더 알아가고 싶은 친구다. 같이 호흡을 맞출 때도 따로 얘기를 하지 않아도 눈을 보면 통하는 게 느껴지더라"라고 해 전소민과의 케미를 궁금케 했다.

전소민은 가족을 갖겠다는 욕망으로 명섭을 탐내는 '윤미라'를 연기한다. SBS TV 예능물 '런닝맨' 등에서 보여준 평소 이미지와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전소민은 "도전을 결심했다기 보다, 그 동안 해보지 못했던 색다른 캐릭터라서 선택했다. 가장 마지막에 합류했는데, 존경하던 선배들과 함께 연기하게 돼 영광"이라며 "여러가지 활동을 겸하면서 온도 차를 즐기고 있다. 나의 성장도 필요하고 스펙트럼도 넓히면서 신선함과 놀라움을 주고 싶다. 이번에는 더 극명한 온도 차를 주고 싶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