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부상 털고 월드컵 4차 대회 1000m 金…최민정 “응원 덕, 좋은 성적”

발목 부상 털고 월드컵 4차 대회 1000m 金…최민정 “응원 덕, 좋은 성적”

MK스포츠 2021-11-29 17:32:19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최민정은 지난 2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2021-22 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28초417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1∼4차 월드컵에서 따낸 첫 개인전 금메달이다.

지난달 1차 대회 여자 1500m와 500m 결승에서 다른 선수와 충돌로 무릎과 발목을 다쳐 2차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았던 최민정은 지난 3차 대회 1000m에서 은메달로 페이스를 끌어 올렸다.

이날 6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다른 선수를 추월해 선두로 올라선 최민정은 3바퀴를 남긴 시점에 킴 부탱(캐나다)에 선두를 내줬다. 그러나 마지막 바퀴에서 인코스 추월에 성공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대회를 마친 뒤 최민정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월드컵 4차대회 1000m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것 같아서 기쁘다. 월드컵 1차대회에서의 부상으로 인해 완전한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올림픽 전 마지막 월드컵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얻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라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주변에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오랜만에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고 생각한다. 올림픽까지 회복과 준비 잘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