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델타보다 강력하다…오미크론 대응” ‘입국제한’ 국가 확대

정부, “델타보다 강력하다…오미크론 대응” ‘입국제한’ 국가 확대

센머니 2021-11-29 14:39:18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이미지 : pixabay. 재판매 및 DB화 금지)

[센머니=강정욱 기자]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로의 유행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정부도 입국제한 국가 확대 검토에 나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위험도와 확산의 정도를 파악, 방역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를 확대 또는 조정하는 방안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방역대책본부는 13개 부처와 긴급회의를 개최한 후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브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모두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한다고 전했다.

방역강화국가로 지정되면 비자 발급이 제한되며, 위험국가로 지정된 국가에서 온 내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해야 한다. 또,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된 국가에서 왔다면 국내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격리 조치를 받아야한다.

오미크론은 기존 델타 변이보다 전염력이 더 강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리카 국가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되어, 남아공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으며 유럽에서 계속된 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발견되지 않았다.

전날까지 5주간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는 22명이었고, 이 중 14명은 델타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다.

방역대책본부는 ”오미크론 판정은 현재 PCR이 아닌 전장 또는 타깃 유전체 분석 방식으로 가능하다”고 설명했으며 “변이 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센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