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연·박은빈·박규영까지, 김민재 "연상 사로잡은 비결이요? 진심"[SS인터뷰]

소주연·박은빈·박규영까지, 김민재 "연상 사로잡은 비결이요? 진심"[SS인터뷰]

스포츠서울 2021-11-29 06:00:02

김민재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진무학에 진심이었어요!”

지난해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짙은 멜로로 여심을 사로잡았던 배우 김민재(26)가 이번엔 KBS2 ‘달리와 감자탕’의 진무학을 만나 맛깔나는 연기로 로맨스에 코미디까지 잡았다. 김민재는 “머릿속에 떠올렸을 때 행복한 피식 웃음이 나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고 ‘달리와 감자탕’ 종영 소감을 밝혔다.

최근 작품들에서 진중하고 차분한 톤의 연기를 보여준 김민재는 이번 작품을 계기로 진지한 이미지를 벗고 유쾌한 매력을 더했다. 실제로도 낯을 가리고 진지한 성격의 김민재는 처음엔 로코에 도전하는 부담도 있었다고. 그는 “코미디 하면 웃겨야 할 거 같은데 제가 그런 능력이 전혀 없는 사람이다. 그래서 진무학에만 집중해서 연기했다. 막 웃긴게 아니라 ‘피식 피식’ 하는 장면이 나온거 같다”며 “코미디란 장르가 애드리브와 연기의 자유도가 높아서 연기하는 재미가 있었다. 상황을 다채롭게 채울 수 있는 장르인 거 같다”고 매력을 꼽았다.

‘달리와 감자탕’에서 김민재는 작은 감자탕집에서 글로벌 외식 기업으로 성장한 돈돈 F&B의 차남 진무학을 연기했다. 무지, 무식, 무학 ‘3무(無)’의 소유자지만, 타고난 장사수단으로 돈 냄새만은 기가 막히게 맡는 인물이다. 김민재는 “제목을 보고 ‘이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대본을 읽고 너무 재밌겠다 싶었다”며 “코미디란 장르도 장르지만 진무학이란 캐릭터가 거칠고 투박하고 무식하지만 본질이 깨끗하고 착한 친구인데 그래서 뻔하지 않아서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김민재
진무학의 독특한 화법과 엉뚱한 행동, 다혈질 성격까지. 어느 것 하나 실제 김민재와는 닮은 점이 없었지만, 김민재는 오히려 정반대여서 흥미로웠고 어느 순간 자신에게서 무학의 모습을 발견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진무학이란 인물을 1%도 닮지 않았지만 꼭 하고 싶었던 이유는 너무 재밌었고, 표현하고 싶은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드라마를 하면서 제일 많이 웃었다”며, “무학이는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다. 그 에너지를 표현하다 보니 어느새 그 에너지를 제가 받게 되더라. 8개월간 무학이로 살면서 저도 무학이처럼 밝아졌다”고 이야기했다.

박규영과는 영화 ‘레슬러’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이다. 앞선 인터뷰에서 박규영은 김민재에 대해 “나무같은 단단함과 듬직함을 가진 배우”라고 표현한 바 있다. 이를 언급하자 환하게 웃은 김민재는 “진짜 단단한 건 규영 배우다. 달리가 감정의 기복이 크고 수많은 감정신들이 있었는데 나라면 그런 신들을 다 소화해낼 수 있었을까 싶다. 체력 소모도 많았을텐데 끝까지 달리 캐릭터를 지켜낸게 대단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무학과 달리의 키스신들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키스신을 언급하자 “되게 많았다”며 수줍게 웃은 김민재는 “서로 조심하고 배려하고 의견을 많이 나눠서 예쁘게 나온 거 같다”고 말했다. SBS ‘낭만낙터 김사부’에선 소주연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선 박은빈, 그리고 ‘달리와 감자탕’에서 박규영까지. 주로 연상의 파트너와 로맨스 호흡을 맞춘 김민재는 “저보다 나이가 어린 친구들과 연기를 해본 적이 없는 거 같다. 케미가 좋다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하다. 연기할 때 그 작품과 캐릭터에 진심을 담아서 한다”며 “연상을 사로잡는 비결이요? 식은땀이 난다”며 웃었다.
김민재
코믹한 상황을 연기하며 긍정 에너지를 충전한 김민재는 앞으로도 코믹 장르에 더 도전하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그는 “영화 ‘스물’ 같은 로맨스가 빠진 코미디물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20대 때는 최대한 많은 것을 경험하는게 목표라는 김민재는 “코믹 외에도 액션, 누아르 등 경험해보지 못한 걸 다 해보고 싶다. 그리고 좋은 감정과 경험을 쌓아 30대에도 더 좋은 연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냠냠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