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갤럭시 못쓰나요?"…이재용, 골드만삭스 영업 직접 뛰었다

"왜 갤럭시 못쓰나요?"…이재용, 골드만삭스 영업 직접 뛰었다

아이뉴스24 2021-11-26 16:16:11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갤럭시 폰을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업무용 휴대전화로 사용할 수 있게 직접 영업에 나섰던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에서 이 부회장이 2015년 7월 미국 골드만삭스 고위 경영진과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이 공개됐다.

이 부회장은 이메일에서 "왜 골드만삭스에서는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하나요? 보안 때문인가요?"라고 물은 뒤 "알겠습니다. 제가 기술진과 다시 방문해 애로 사항을 해결하겠습니다"라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캐나다 출장을 마치고 24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골드만삭스 같은 대형 투자 은행들은 보안을 이유로 기술부서의 특별 인증을 받은 전화만 업무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업무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골드만삭스는 기술부서의 특별 인증을 받은 아이폰과 블랙베리만 사용해왔다.

이 부회장은 골드만삭스 경영진과의 미팅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뒤 직접 영업에 나서 뜻을 관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직접 삼성전자 엔지니어를 대동해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에 찾아갔고, 엔지니어들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장점과 보안 기능에 대해 발표했다.

이후 골드만삭스 기술부서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특별 인증을 내줬다. 이후 골드만삭스 임직원들은 애플, 블랙베리 대신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업무용 전화기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형진 골드만삭스 한국대표는 "이전에는 블랙베리를 업무용으로, 삼성폰은 개인용으로 썼다"며 "삼성폰이 보안 인증을 받은 뒤로는 삼성폰 하나만 쓰게 됐다"고 말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