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NC코치 이호준·모창민, LG트윈스로 자리 옮긴다

전 NC코치 이호준·모창민, LG트윈스로 자리 옮긴다

이데일리 2021-11-25 20:42:01

LG트윈스로 팀을 옮기는 이호준 전 NC다이노스 타격코치. 사진=NC다이노스
LG트윈스로 팀을 옮기게 된 모창민 전 NC다이노스 코치. 사진=NC다이노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G트윈스가 이호준·모창민 전 NC다이노스 코치를 영입했다.

LG는 25일 “이호준, 모창민 코치를 새롭게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호준 코치는 1994년 해태타이거즈에 입단했다. 이후 SK와이번스를 거쳐 NC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2019년부터 NC에서 1군 타격코치로 선수들을 지도했다.

모창민 코치는 2008년 SK와이번스에 선수로 입단해 2013년부터 2021년까지 NC에서 선수 생활을 한 바 있다.

이들 코칭스태프 보직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