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타짜' 정혜인 "손등에 쥐 날 정도로 카드 기술 연습"

'여타짜' 정혜인 "손등에 쥐 날 정도로 카드 기술 연습"

일간스포츠 2021-11-25 13:35:45

배우 정혜인이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여타짜' 시사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타짜'(감독 이지승)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이채영)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정혜인)를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도박극으로 이채영, 정혜인, 최민철, 김선빈, 김사희 등이 열연한다. 12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25/

배우 정혜인이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여타짜' 시사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타짜'(감독 이지승)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이채영)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정혜인)를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도박극으로 이채영, 정혜인, 최민철, 김선빈, 김사희 등이 열연한다. 12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25/

 
정혜인이 고생 끝에 촬영을 끝마친 소감을 밝혔다. 
 
정혜인은 2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여타짜(이지승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아무래도 타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이다 보니까 고급 기술들이 많이 나왔다. 손등에 쥐가 날 정도로 연습을 많이 했다"고 운을 뗐다.
 
정혜인은 "워낙 클로즈업 장면이 많으니까, 조금이라도 틀리면 아마추어처럼 보일 것 같았다. 그렇게 보이기는 싫었다"며 "내가 한 모든 신은 대역 없이 촬영했다. 연습을 안 할 수가 없었다. 손에 쥐가 다 났다"고 전했다. 
 
김세영 작가의 동명의 만화를 영화화한 '여타짜'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이채영)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정혜인)를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내달 8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