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대놓고 봐주라는 것"

윤석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대놓고 봐주라는 것"

데일리안 2021-10-26 10:33:00

페이스북에서 "오늘 만남은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

"문 대통령이 이재명 선거캠페인의 '병풍' 서준 것"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청와대 회동에 대해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이며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문 대통령과 이 후보가 만난다고 하는데,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가수 김건모의 히트곡 '핑계'와 '잘못된 만남' 제목을 패러디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며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라며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두 사람의 만남이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라며 "법무부, 행정안전부, 검찰 등 선거 중립에 만전을 기해야 할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문 대통령의 행위는 그들에게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이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인데,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 만나는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두 사람의 만남은 이 후보가 문재인 정권의 계승자라는 '文(문)재명', 한 몸이라는 것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어떨 때는 정권교체, 또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 후보가 집권한다면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 그들이 훼손한 헌법정신과 대한민국 시스템, 모두 더 크게 파괴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계승자이면서 동시에 그보다 더 심각한 실정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정권을 어떻게 허용하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을 보면서 다시 한 번 결의를 밝힌다"면서 "반드시 국민과 함께 정권을 바꾸겠다. 그리고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4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