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톡톡] 윤석열, 문대통령·이재명 회동에 "명백한 선거 개입"

[SNS 톡톡] 윤석열, 문대통령·이재명 회동에 "명백한 선거 개입"

뉴스핌 2021-10-26 10:22:46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만남에 대해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이재명 후보와 문재인 대통령이 만난다고 한다. '잘못된 만남'이다.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직 대통령이 여당의 대선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고 한다"며 "물론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그런 과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 정치"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다.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부터 이러면 과연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 법무부, 행정안전부, 검찰 등 선거 중립에 만전을 기해야 할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냐"고 반문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행위는 그들에게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두 사람의 만남이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라며 "굳이 여당 중진의원의 말을 옮기지 않더라도 이재명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서는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으면서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는 "지금 이 나라가 민주주의 국가 맞냐"며 "어떻게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후계자로 인정하고, 게다가 '원팀'까지 될 수 있겠나. 무슨 말로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두 사람의 만남은 또한 '文-재명', 즉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정권의 계승자라는 것, 한 몸이라는 것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정권교체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 보니, 여당 대표는 '이재명이 돼도 정권교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다. 그런데 오늘 만남은 '문재인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어떨 때는 정권교체, 또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라며 "정권을 교체하는 정권의 후계자? 이게 말이 되는 소리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만약 이재명 후보가 집권한다면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 그리고 그들이 훼손한 헌법정신과 대한민국 시스템, 모두 더 크게 파괴할 것"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보면, 험한 산중에서 늑대를 피하려다가 호랑이를 만나는 꼴이다. 그런 상황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ool2@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