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감싼 김재원 "후보 보호도 지도부 역할"

윤석열 감싼 김재원 "후보 보호도 지도부 역할"

이데일리 2021-10-26 10:21:46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전두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당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옹호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당 지도부 일원으로 우리당 후보를 누구든 보호하는게 당연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김 최고위원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두환 전 대통령 치하에 고등학교와 대학을 다닌 저같은 경우 암울한 시기였다는 전제 아래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과 원전 대책을 못하는 분야다 보니 그 분야를 이야기하며 윤 전 총장 발언에 물타기를 한 건데 효과도 별로 없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두환 시절)적어도 먹고사는 문제에서만은 그렇게 희망이 좌절된 시대는 아니었다. 군사정권이라 경제를 모른다고 해서 경제정책만큼은 최고 일류에게 맡겼다”라며 “역사적으로 모든 것이 암울했던 5공 치하 전두환 정권이지만 적어도 부동산·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훨씬 더 암울하다고 생각한다”고 윤 전 총장을 두둔하고 나선 바 있다.

김 최고위원은 이를 두고 “공과의 문제가 아니고 다른 어떤 측면에서 이야기한 것 같은데 전 전 대통령에 대해선 역사적 평가 차원을 넘어서서 현재 피해를 입은 분들이 실존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가 추진하고 있는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에 대해선 “자격시험이라고 하면 시험 떨어지면 아예 후보로 출마를 못하게 하는 것이지 않냐”라며 “이게 잘못하면 차별 논란을 빚을 수가 있다. 민주주의 근본적인 취지와 맞느냐의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저는 기본적으로 선출직에게 시험제도를 도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것이 민주주의의 근본적 이념인 국민주권주의와 충돌할 수 있다는 생각이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당 최종경선 일반인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서는 “권투로 비유하자면 15회전 라운드 중에 14회 지금 막 끝나고 15라운드에 올라가서 치고받고 있는데 아직까지 점수를 몇 점을 줄 건지 정하지 않고 싸우게 하는 것과 똑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론조사 자체가 방식에 따라 결과가 달리 나오는 것도 큰 문제”라며 “지난 2007년 박근혜, 이명박 후보가 당내 경선을 할 때도 당원투표에서 이긴 박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졌다고 당내 갈등이 됐고 가처분 소송도 있었다. 여론조사로 당내 경선을 하는 것은 지극히 위험하고 경선에 참여한 분들은 승복이 잘 안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원장 시나리오가 나온다’는 질문에는 “윤 전 총장 뿐만 아니라 홍준표 후보도 과거에 어떤 진영에 있었던 어떻게 했던 상관 없이 다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라면서도 “어쨌든 대통령 후보가 결정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이것을 지금 당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현실성이 없다”라고 답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