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李 회동 잘못된 만남…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

윤석열 "文·李 회동 잘못된 만남…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

이데일리 2021-10-26 10:00:26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과 관련 “이 후보가 문재인 정권의 계승자이자 한 몸이라는 점을 선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이날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며 “현직 대통령이 여당의 대선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 만나는 일은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만남은 이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으로 문 대통령이 이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라며 “대통령부터 이러면 공무원들은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두 사람의 만남이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언제 검찰에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선 언제 구속될지 모를 범죄 수사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여당 대표는 ‘이 후보가 돼도 정권교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는데 이날 만남은 문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처하는 것”이라며 “어떤 때는 정권교체, 어떤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얕은 수”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만약 이 후보가 집권한다면 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 그들이 훼손한 헌법 정신과 시스템이 모두 더 크게 파괴될 것”이라며 “‘문재명’(문 대통령과 이 후보를 합친 말)의 잘못된 만남을 보고 결의를 밝힌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만난다. 이 후보가 민주당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이다.

두 사람의 회동과 관련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의 전화 인터뷰에서 “축하와 덕담 이외에 다른 말씀을 나눌 수 있겠냐”면서 “이런 만남에서 의제를 미리 조율해서 말씀을 나눌 것 같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는 “말씀을 잘못 하시게 되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는 사례들을 과거에도 봤다”면서 “이번 만남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을 받고 조심스럽게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