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0년 묵은 비호감" vs "윤석열, 3~4개월만에 비호감 대단"

"이재명, 10년 묵은 비호감" vs "윤석열, 3~4개월만에 비호감 대단"

머니S 2021-10-26 09:57:05

최지은 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이 “이재명 후보에 대한 높은 비호감도는 그동안 경선 과정이 과열되면서 그렇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전 대변인은 지난 25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개인 모습이 좀 더 알려지면 호감도가 급격히 상승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웹툰으로 이 후보의 일대기를 만들 것”이라며 “포용적인 캠프 구성과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것을 통해 호감도가 많이 올라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토록 오지에서, 한 마리 담비처럼’이라는 제목으로 웹 자서전 1화를 공개했다. 웹 자서전에는 자연과 어울려 노는 이 후보의 어릴 적 모습이 담겼다. 이 후보의 웹 자서전은 앞으로 4개월에 걸쳐 총 50여회 연재될 예정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각당 대선주자들은 높은 비호감도를 보이고 있다.

지난 25일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MBC 의뢰로 지난 23~24일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58.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56.3%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48.6% 등으로 비호감도가 높았다. 

이와 관련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윤석열 후보의 비호감은 3~4개월 된 비호감이라면 민주당의 비호감은 10년 묵은 비호감이기 때문에 돌파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일갈했다.

이에 최지은 전 대변인은 “3~4개월 됐는데 그렇게 비호감이 높으신 것도 대단하다”고 꼬집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