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

윤석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

연합뉴스 2021-10-26 09:48:44

"선거캠페인 병풍 서준 것…대장동 의혹 대놓고 봐주라는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6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만남에 대해 "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SNS에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이름을 합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그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며 "문 대통령은 이 후보 선거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다.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 수사선상에 올라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인데,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 만난다?"라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여당 대표는 '이재명이 돼도 정권교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더니 오늘 만남은 '문재인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처하는 것"이라며 "어떨 때는 정권교체,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후보가 집권하면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 헌법정신, 대한민국 시스템을 모두 더 크게 파괴할 것"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보면, 험한 산중에서 늑대를 피하려다가 호랑이를 만나는 꼴"이라고 말했다.

yumi@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