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논란 퍼레이드'... 지지율 하락 이어져

윤석열 '논란 퍼레이드'... 지지율 하락 이어져

내외일보 2021-10-26 08:26:13

윤석열 전 검찰총장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은 개 사과 논란 등,  지난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언행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25일 발표된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 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를 실시해 이날 발표한 결과, 윤 전 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가상 양자대결을 할 경우 이 후보가 37.5%, 윤 전 총장이 33.6%였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37.1%, 이 후보가 35.4%였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은 일주일 사이에 3.5%포인트 하락했다.

이강윤 KSOI 소장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논란이 지지율 하락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다른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이 후보와 양자대결할 경우 이 후보가 36.7%, 홍 의원이 34.8%였다. 

전주에는 홍 의원이 35.9%. 이 후보가 34.6%였지만, 이 후보 지지 비율이 2.1%포인트 높아지고 홍 의원은 1.1%포인트 낮아졌다.

가상 다자대결에선 이 후보 33.6%, 윤 전 총장 30.0%, 심상정 정의당 후보 3.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8%,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1% 순이었다. 

홍 의원을 국민의힘 후보로 가정한 가상 다자대결에선 이 후보 33.2%, 홍 의원 26.3%, 심 의원 4.6%, 안 대표 3.6%, 김 전 부총리 2.5% 순이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23일~24일 이틀에 걸쳐 1003명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를 보면, 국민의힘에서 윤 전 총장이 나오는 가상 4자대결에서 이 후보(37.3%), 윤 전 총장(31.1%), 안 대표(7.2%), 심 후보(6.2%) 순이었다. 

이 후보와 윤 전 총장의 격차는 오차범위 최대치인 6.2%포인트였다.

국민의힘에서 홍 의원이 나오는 가상 4자대결에선 홍 의원(35.6%), 이 후보(34.9%), 심 후보(6.3%), 안 대표(5.2%) 순이었다.

양자대결의 경우 홍 의원은 43.7%, 이 후보 38.6%였다. 반면 윤 전 총장이 나올 경우 이 후보 42.7%, 윤 전 총장 38.7%였다.

이재명 후보에 맞서 국민의힘 후보 4명 중 누가 가장 경쟁력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홍 의원(38.9%), 윤 전 총장(28.8%), 유승민 전 의원(8.4%), 원희룡 전 제주지사(4.7%) 순이었다.

Copyright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