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딸 언급 “생후 14개월, 신애라도 귀엽다고” (시고르 경양식)

최지우 딸 언급 “생후 14개월, 신애라도 귀엽다고” (시고르 경양식)

스포츠동아 2021-10-25 22:27:00

최지우 딸 언급 “생후 14개월, 신애라도 귀엽다고” (시고르 경양식)

배우 최지우가 딸 근황을 전했다.

25일 첫 방송된 JTBC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최지우를 비롯해 프로그램 출연진들이 처음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가장 먼저 도착한 최지우와 차인표는 서로의 근황을 이야기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차인표가 “애기 예쁘냐. 14개월 여자 아기면 잘 걸어다니겠다”고 말하자 최지우는 “(신)애라 언니가 귀엽다고 하지 않냐. 잘 걷고 ‘엄맘맘마’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세호 이장우 이수혁이 줄줄이 도착했다. 최강창민은 예정된 스케줄이 있어 아쉽게 불참했다.

‘시고르 경양식’은 도시와 멀리 떨어진 작은 마을에 팝업 레스토랑을 열고, 스타들이 직접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최지우는 “팝업 레스토랑을 열려고 한다”면서 “어색한 분위기를 없애보고자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너무 경청하지 말아 달라. 주목받는 거 굉장히 어렵고 힘들다. 편하고 자연스럽게 얘기하면 된다”고 말했다.

최지우는 사장, 차인표는 헤드 셰프를 맡는다고. 주방팀 이장우는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너무 해보고 싶었는데 그동안 불러주는 곳이 없었다”고 열정을 보였다. 요리 프로그램을 경험해봤다는 조세호는 수셰프에 욕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최지우는 “조세호는 보류하자. 아니면 양쪽 다하면서 깍두기를 해도 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인표도 조세호에게 지배인 이수혁 다음으로 부지배인을 권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