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무성 전 사장 "나를 그만두라고 할 지휘부는 어디겠나"

황무성 전 사장 "나를 그만두라고 할 지휘부는 어디겠나"

연합뉴스 2021-10-25 21:57:21

'사퇴 압박' 의혹에 성남시 지목

서울중앙지검 향하는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서울중앙지검 향하는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24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인 황무성(71)씨의 사퇴 과정에 외압이 있었다는 녹취록이 공개된 가운데 황 전 사장은 자신을 물러나게 한 배후로 성남시를 지목했다.

황 전 사장은 2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녹취록에 나오는 내용이랑 똑같이 생각하면 된다. 도시개발공사 상위기관이 어디겠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은 지난 2015년 2월 6일 황 전 사장에게 "공적이 있고 그런 사람도 1년 반, 1년 있다가 다 갔습니다. 사장님은 너무 순진하세요"라며 사퇴를 종용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황 전 사장이 "내주에 내가 해줄게"라고 하자 "오늘 해야 됩니다. 오늘 아니면 사장님이나 저나 다 박살 납니다. 아주 꼴이, 꼴이 아닙니다"라며 바로 사직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황 전 사장이 "그게(사장 자리가) 원래 지(유동규 당시 기획본부장)꺼야?"라며 불쾌감을 표하자, 유 전 본부장은 "아 시장님 명을 받아서 한 거 아닙니까. 대신. 저기 뭐 시장님 이야기입니다. 왜 그렇게 모르십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정진상 당시 성남시 정책실장으로 추정되는 "정 실장"도 여러 차례 언급했다.

황 전 사장은 이날 통화에서 "정 실장이 또 누가 있고, 도시개발공사 상위기관이 어디 있겠느냐"며 자신의 사퇴에 정 전 실장과 성남시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황 전 사장은 이재명 당시 시장이 자신에게 직접 사퇴를 종용하지는 않았다면서도 "도시개발공사 지휘부는 나 아닌가. 근데 나를 그만두라고 할 지휘부는 어디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경기도지사 사퇴 회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정진상 전 실장이 황 전 사장의 사퇴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것 같다"고 반박했다.

allluck@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