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불법도청' 의혹…서울 남대문서에서 수사

심석희 '불법도청' 의혹…서울 남대문서에서 수사

아이뉴스24 2021-10-25 21:20:40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경찰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씨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다른 사람들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심씨의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 사건을 남대문경찰서에 배당해 수사하도록 했다.

경찰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씨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다른 사람들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민원인 A씨는 불법 도청을 한 심씨를 처벌해달라는 취지로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고, 이 민원은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다.

경찰은 신문고를 제출한 A씨를 상대로 관련 진술을 청취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 매체는 심 씨와 코치 A씨 간 메신저 대화 내용을 보도하며 심 씨가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락커에 있는 중"이라며 "녹음해야지"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을 제기한 A씨를 상대로 민원을 낸 이유를 들어보고, 증거관계를 확보해 최종적으로 어떤 죄명으로 수사를 진행할지 판단해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