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남탕 불법촬영물 SNS 유포' 내사 착수…작성자 추적

경찰, '남탕 불법촬영물 SNS 유포' 내사 착수…작성자 추적

연합뉴스 2021-10-25 20:38:20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경찰청은 25일 남성 목욕탕 내부를 불법 촬영한 사진과 영상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된 사건에 대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지난 19일 트위터 비공개 계정에 올라온 것으로 알려진 해당 게시물에는 '남탕 구경할 수 있는 데 발견했다'는 글과 함께 목욕탕 안에 있던 성인 남성과 어린이들의 신체 사진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게시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현재까지 1만여명이 동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게시글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작성자 등을 특정하기 위해 내사 중"이라고 말했다.

chic@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