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데뷔전 필리핀에 3-0 승리···이규혁·고재현 1골1도움

황선홍호 데뷔전 필리핀에 3-0 승리···이규혁·고재현 1골1도움

뉴스웨이 2021-10-25 20:13:29

thumbanil 이규혁(3번)이 선제골 후 고재현 등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남자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황선홍호’가 데뷔전을 승리로 마쳤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이날 싱가포르의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1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이규혁(충남아산), 고재현(서울이랜드)이 후반에 나란히 1골 1도움을 올렸고 박정인(부산)이 쐐기골을 터트리며 활약했다.

이날 경기는 지난달 23세 이하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이었다.

총 11개 조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1위, 그리고 2위 팀 중 상위 4개 팀만 개최국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내년 6월 열릴 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한다.

한국은 인조잔디 구장인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예선전을 이어간다.

한국은 경기 내내 필리핀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전반에는 잔뜩 웅크렸다가 역습을 노린 필리핀의 밀집 수비를 뚫는 데 애를 먹었다. 이후 후반전 김찬, 최건주, 구본철이 빠지고 오현규, 서진수(이상 김천상무), 박정인이 투입된 뒤 공격 작업이 활기를 띠었다.

황선홍호의 1호 골 주인공은 왼쪽 측면 수비수인 이규혁이었다. 공격에 가담한 이규혁이 왼쪽 측면에서 고재현이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아 귀중한 선제 결승골을 뽑았다.

추가골은 후반 27분 이규혁이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에서 상대 수비수 사이로 절묘하게 찔러준 공을 골 지역 오른쪽에 노마크 상태로 있던 고재현이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하며 만들어졌다.

이후 후반 44분 서진수의 코로스를 박정인이 헤딩으로 돌려놓아 쐐기골을 만들며 필리핀의 백기를 받아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Copyright ⓒ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