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우주청 대전 유치 가능할까

항공우주청 대전 유치 가능할까

금강일보 2021-10-25 20:08:00


[금강일보 신익규 기자] <속보>=성공적인 누리호 발사로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우주 전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항공우주청 설립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높아진 관심 만큼 정부에서 항공우주청 설립 논의가 구체화될 경우 기관 유치 경쟁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본보 25일자 5면 등 보도>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적 발사는 많은 성과와 함께 과제를 남겼다. 국내 우주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잠재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전 국민에게 각인시켰고 이젠 향후 수십 년을 내다보는 미래 우주 전략을 설계해야 한다는 당부까지 나오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이 우주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항공우주청 설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그간 단편적인 논의만 이어져 오던 항공우주청이 다시 주목을 받게된 건 대전시가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대선 공약화 사업으로 제안하면서부터다. 대전에 항공우주와 방위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 향후 국내 항공우주산업을 선도해 나갈 전략기지로 꾸리고 지역 내 산업 성장과 미래형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는 게 골자다.

대전엔 이번 누리호 발사의 주역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국방과학연구소, KAIST 등 관련 R&D 기관이 밀집해 있고 우리나라 방산기업의 약 20%가 뿌리를 내리고 있어 항공우주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충분한 인프라를 갖췄다는 평을 받고 있다.

문제는 항공우주청 설립안이 2007년 처음으로 언급된 이후 관련 법안들이 발의됐으나 10년 넘게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는 점이다. 다만 지난 7월 무소속 양정숙 의원(비례대표)이 발의한 우주청 설립 관련 개정안은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과 맞물리면서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글로벌한 항공우주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전담 컨트롤타워의 필요성이 대두된 만큼 긍정적인 기운이 맴돌게 된 거다.

그러나 항공우주청 설립이 물꼬를 트더라도 대전에 자리 잡는다는 보장은 없다. 대전시와 마찬가지로 전남도와 경남도 등도 항공우주청 설립에 관심을 보이면서 자칫 제안만 해놓고 유치전에서 고배를 마신 K-바이오 랩허브의 사례가 반복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경남도는 지난달 30일 항공우주청 설립을 비롯한 경남우주산업 클러스터와 경남항공우주 제조혁신타운 조성을 대선 공약화 사업으로 제안한 상황이며 나로우주센터와 국립청소년우주센터 등 우주 관련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전남 고흥군도 항공우주청 설립에 적극적이다. 특히 고흥군에는 2035년까지 7700억 원 규모의 우주산업시설 집적화 및 우주 테마 관광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신익규 기자 sig260@ggilbo.com

Copyright ⓒ 금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