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발언 논란, 전문가 조력으로 리스크 완화 가능"

이준석 "윤석열 발언 논란, 전문가 조력으로 리스크 완화 가능"

이데일리 2021-10-25 18:20:47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대선 역할론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의) 총괄적인 지휘 능력이나 메시지 전달 능력을 꼭 활용해야만 대선 승리에 가까이 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지난 6월 29일 서울 시내의 한 한식당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25일 이 대표는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과 자신의 선거 역할론을 합참의장과 각 군 참모총장의 관계에 빗대며 “단연코 김 전 위원장이 선거에서 저희의 작전 지휘를 하는 역할을 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군대에서 병참을 관리하는 각 군 참모총장을 ‘군정’이라 하고 작전 지휘를 담당하는 합참의장을 ‘군령’이라고 한다”며 “김 전 위원장이 지휘 역량을 발휘하도록 저는 당 시스템을 정비하고 병참을 정비하는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게 둘 다 하라고 하면 할 수 있겠지만 사실 힘들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대선 출마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 “본인들의 당헌 당규를 어기면서까지 독자 출마를 눈앞에 둔 것 아니겠느냐”며 “이런 식으로 가는 건 새 정치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결국 내가 단일후보가 되면 하는 것이고 끝까지 단일 후보 기회를 노릴 것이고 안 되면 중간에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발언’을 두고 “윤 후보가 5.18과 12.12를 가지고 부적절한 이야기를 한 것이라 표현상의 실수가 크다”면서 “이런 부분이야말로 나중에 본선 후보가 누가 되든 최대한 전문가들의 조력을 받아가며 완화할 수 있는 리스크”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11월 5일(최종 후보 선출일)이 경과해야 내가 어떻게 결심할 거냐를 이야기할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다음 대통령 후보가 될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 과연 나라를 이끌어가는 데 확실한 비전과 계획이 있어서 그것을 지킬 가능성이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내가 확인하지 않으면 나는 절대로 조력 역할을 안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