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어준, TBS서 퇴출하라"

윤석열 "김어준, TBS서 퇴출하라"

내외일보 2021-10-25 16:18:34

방송인 김어준 / SNS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공개 지지한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 “TBS를 당장 떠나야 한다”고 직격했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등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 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김 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 지사의 선거 캠프"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 선거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25일 논평을 통해 "김 씨가 이재명 후보를 노골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며 그는 여당 경선에서 탈락한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 등에게 '이재명을 도와줘야 한다'면서 등을 떠밀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심각한 정치 편향성을 표출하고 왜곡 보도를 일삼던 그의 문제에 대해선 일일이 열거할 필요도 없지만, 그가 대선을 앞두고 내놓고 여당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나섰으니 그에게 더 이상 방송 진행을 맡길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1000만 서울시민을 대표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재명 후보 공개 지지를 천명한 김 씨가 TBS 마이크를 잡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판단을 흐리도록 하는 짓을 더 이상 하지 못하도록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얼토당토않은 '생태탕' 선거로 끌고 들어간 김 씨의 막가파식 행태를 방치하는 것은 서울시민의 세금을 낭비하는 것임을 서울시는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재명 후보의 선거 캠프인 만큼 TBS를 당장 떠나야 한다"며 "TBS에서 즉각적으로 퇴출돼야 한다"고 했다.

앞서 김 씨는 전날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에 올라온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영상에서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면서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며 사실상 지지 선언을 했다.

그는 “돈, 줄, 백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하는 길로 가는 사람은 어렵고 외롭다. 그 길로 대선 후보까지 가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며 “그래서 이재명이 우리 사회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