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오패스" 아내 발언에…원희룡, 이재명측과 '생방 설전'

"소시오패스" 아내 발언에…원희룡, 이재명측과 '생방 설전'

연합뉴스 2021-10-23 18:45:14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고상민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아내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소시오패스'라고 말한 것을 놓고 원 전 지사와 이 후보 측이 격한 설전을 벌였다.

원 전 지사는 23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내 강 씨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전문적 소견에 비춰서 의견을 이야기할 수 있고 발언을 지지한다"며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함께 출연했던 현근택 변호사는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 사실에 해당한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변호사는 이재명 경선캠프의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원 전 지사와 현 변호사는 삿대질하며 고성의 말싸움을 이어갔다.

중재를 시도하던 진행자는 결국 양측에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청했고, 현 변호사가 먼저 자리를 떴다고 한다.

[MBC 라디오 '정치인싸' 화면 캡처]

[MBC 라디오 '정치인싸' 화면 캡처]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현 변호사는 강윤형 박사의 견해를 허위사실이라고 면전에서 마타도어했다. 과연 이재명 후보의 전 대변인다운 막가파식 언행"이라며 "현 변호사는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원 후보 부인 발언은 의사 윤리위반으로 구두 경고를 받았을 뿐 아니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소지가 다분하다는 법조계 판단까지 나온다"이라며 "국민 시선마저 무시하고 상대 당 후보를 헐뜯은 부인 문제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건지 원 후보는 분명히 답하라"고 반박했다.

앞서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에서 '이 후보는 야누스, 지킬 앤드 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는 진행자의 발언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다. 정신과적으로는 안티 소셜이라고 얘기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yjkim84@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8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8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