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비하한 中 "1970년대 중국 기술에 못 미쳐"

누리호 발사 비하한 中 "1970년대 중국 기술에 못 미쳐"

머니S 2021-10-23 16:25:04

중국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 발사를 깎아내렸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는 지난 21일 오후5시 발사됐으며 전 비행과정은 완벽히 수행했지만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 이를 두고 미국 CNN과 영국 BBC 등 주요 외신은 누리호의 실패보다는 한국의 과학기술 진전에 주목했다.

반면 지난 22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 미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기사에서 중국 우주전문가인 황즈청은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창정2호는 2단 운반 로켓으로 2.4톤의 무게를 200~400㎞ 근접 궤도까지 보낼 수 있다.

황즈청은 누리호의 3단 로켓은 액체 엔진을 사용했지만 고압 애프터버너를 채용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애프터버너는 15년 이상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중국의 이런 반응은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한국이 누리호를 기반 삼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개발할 가능성을 경계한 것으로 분석된다.

환구시보는 발사체 개발 능력이 군사력에 도움이 된다며 한국 정부도 이를 부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많은 강대국의 초기 우주 발사체가 ICBM이나 장거리 미사일의 기초가 됐다는 점도 언급하면서도 민간용 발사체를 군용 ICBM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많은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국내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분석 결과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했다. 하지만 3단에 장착된 7톤(t)급 액체 엔진이 목표로 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며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위성 모사체가 700㎞ 고도에는 도달했지만 최종 목표 궤도에는 안착하지 못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3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