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구설수·비리로 대선까지 못버틸수도"(종합)

홍준표 "윤석열, 구설수·비리로 대선까지 못버틸수도"(종합)

연합뉴스 2021-10-23 16:08:42

경선투표 입장문 발표…"尹 전두환 옹호 발언, 명백한 해당행위"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 발표하는 홍준표 경선 후보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 발표하는 홍준표 경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3일 경쟁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온갖 구설수와 비리로 대선 본선까지 버티지 못할 수도 있고, 설령 대선에서 승리하더라도 정상적인 국정 운영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을 발표하며 이렇게 말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해 "본인, 부인, 장모 등 이른바 '본부장 비리' 의혹 후보로는 정권교체의 호기를 놓칠 수밖에 없다"며 "윤석열과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비리 쌍둥이' 대선으로 몰아가 국민들께 비리의혹 후보 선택을 강요한다. 이재명과 윤석열은 적대적 공생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스크가 큰 후보를 선택해 대선 전체를 위기에 빠뜨리는 위험을 자초할 이유가 없다"며 "부도덕하고 부패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이 윤 후보 연루 고발사주 사건, 윤 후보 부인의 주가조작 사건 수사를 다 해놓고 윤 후보가 경선에서 이기면 터뜨릴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 후보의 약점인 대장동 비리 사건을 박영수, 김만배, 윤석열 3자를 묶어 '이재명 게이트'가 아닌 '윤석열 게이트'로 만드는 프레임을 짜고 있다"고 주장했다.

질의응답에서 경선 '일반 여론조사' 문항 갈등과 관련, "(윤 전 총장 측이 요구하는) 어처구니없는 4자 대결 여론조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변별력을 없애려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를 선택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앞서 페이스북에서 "끝까지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하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선 "상식 밖 결정을 하면 경선이 제대로 굴러갈 리가 있겠나"라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전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만찬 회동을 한 데 대해선 "다급한 모양이다. 그만큼 위기감을 느꼈단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후보가 정치판에 들어와서 실언, 망언한 횟수가 24번인데 당경선 통과 뒤 넉달을 견뎌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선 "명백한 해당행위"라고 직격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앞서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이낙연 전 후보측 지지층이 홍준표로 오고 있다"며 "품행제로 이재명 후보로는 대한민국을 다시 재건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고들 한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3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