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은 ‘와카남’? 이재명 비판한 부인 강윤형에 주목

원희룡은 ‘와카남’? 이재명 비판한 부인 강윤형에 주목

이데일리 2021-10-23 15:33:02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前) 지사의 부인인 강윤형 씨가 주목받고 있다. 정신과 전문의 출신인 그녀는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거침없이 비판하며 남편인 원 전 지사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어서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부인 강윤형 박사(사진=매일신문 유튜브 캡쳐)
23일 원 전 지사는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출신인 현근택 변호사와 설전을 벌였다.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 ‘관풍루’에 출연한 강윤형 씨가 이재명 기사를 겨냥해 “‘야누스의 두 얼굴’이나 ‘지킬 앤 하이드’라기 보다 소시오패스 장애의 경향을 보인다”라고 평가했기 때문이다.

강씨는 방송에서 “이 후보는 대장동 특혜의혹 국정감사 태도, 형과 형수한테 한 욕설 파동, 김부선 씨와 연애 소동 등을 볼 때 남의 고통이나 피해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행태를 보인다”라면서 “반사회적 성격장애라고 하는데, 성격적 문제를 갖고 있고, 장애를 일으키는 분들의 특징은 자신은 괴롭지 않고 주변이 괴로우며, 그렇기에 치료가 잘 안 된다”라고 설명했다.

원 전 지사와 언쟁을 벌이던 현 변호사는 급기야 먼저 자리를 떴다. 원 전 지사는 “나는 내 아내가 허위를 얘기할 사람이 아니라고 믿는다”라면서 “내가 책임진다. 내 아내도 못 지키는 사람이 무슨 나라를 지키냐. 내 아내의 명예를 허위라고 몰고 갈 수 있느냐”고 강조했다.

강씨의 행보에 원 전 지사를 ‘와카남’ 반열에 올랐다는 의견도 나온다. 와카남이란 ‘와이프 카드로 사는 남편’의 준말로, 경제력이 풍족한 아내 덕분에 편안한 삶을 영위하는 남자를 뜻한다. 여당 대선후보에 날을 세운 아내 덕에 원 전 지사의 인지도도 크게 올랐다는 것이다.

원 전 지사의 아내 강씨는 제주도가 낳은 천재라 불리는 남편 못지않은 수재다. 강씨는 제주 신성여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 82학번으로 입학했다. 같은 학번이던 원 전 지사와 제주향우회에서 만나 인연을 쌓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강씨 서울대 의대에서 학사, 석사, 박사 과정을 마친 뒤 정신과 전문의로 활동했다. 교육부 학생정신건강지원센터장 직을 맡기도 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6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6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