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이하늬X이상윤X진서연 '불안·초조·섬뜩' 3色 눈빛 포착

'원 더 우먼' 이하늬X이상윤X진서연 '불안·초조·섬뜩' 3色 눈빛 포착

스포츠서울 2021-10-23 13:42:01

1023원더우먼_이하늬X이상윤X진서연 주주총회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원더우먼(One the Woman)’ 이하늬, 이상윤과 진서연이 유민그룹 주주총회장에서 각기 다른 ‘극과 극 3색(色)눈빛’을 드리운 모습이 포착됐다.

SBS 금토극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배우들의 차진 열연, 눈을 뗄 수 없는 스피디한 전개, 흡인력 높이는 감각적인 연출이 어우러지면서 상승세를 지속,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조연주(이하늬)의 아버지 강명국(정인기)이 14년 전 한주공장 방화사건의 진범이 아니라는 진실이 밝혀진 가운데, 한성혜(진서연)가 조연주의 정체를 드러내기 위해 강미나(이하늬)의 고모 강은화(황영희)와 친자 검사를 모의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와 관련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이 180도 다른, 전혀 상반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극과 극 3色 눈빛’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유민전자 정기주주총회에서 강은화가 중요한 안건을 발표하는 장면. 수많은 사람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 앞에 선 강은화는 발표를 위해 앞에 있는 종이를 뚫어져라 쳐다본다. 강은화의 갑작스러운 돌발행동에, 자리에 나란히 앉아있던 조연주, 한승욱, 노학태(김창완)는 예상하지 못한 듯 혼란스러워했다.

특히 조연주와 한승욱이 불안감에 휩싸인 채 초조한 눈빛으로 강은화를 주목하고 있는 반면, 한성혜는 마치 승리한 듯 섬뜩한 미소를 띠며 소름을 유발한다. 과연 유민전자 주주총회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조연주가 이번에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번 ‘극과 극 3色 눈빛’ 현장에서는 많은 출연진이 함께하는 촬영인 만큼, 시작 전부터 서로 안부를 묻고 웃으며 담소를 나누는 등 훈훈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장시간 진행된 촬영이었음에도 불구,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등은 깊은 내공이 느껴지는 집중력을 발산하며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만들어냈던 터. 또한 진지한 열연으로 OK사인을 받은 후 배우들은 유쾌한 농담과 티키타카하는 장난을 치면서 카메라 안팎에서 ‘원 더 우먼’의 빛나는 팀워크를 입증했다.

제작진은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은 드라마에 대한 열정만큼이나 서로를 향한 응원과 배려도 아끼지 않는 의리 있는 배우들”이라며 “‘원 더 우먼’이 어느새 중반을 넘어 막바지로 향해 가고 있다. 깜짝 놀랄 반전이 펼쳐질 후반부 이야기를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한편 SBS ‘원 더 우먼’ 12회는 오늘(2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 | SBS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