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슬픔, 마음 아파" 알렉 볼드윈, 총기 사고로 촬영감독 사망 심경 [종합]

"충격·슬픔, 마음 아파" 알렉 볼드윈, 총기 사고로 촬영감독 사망 심경 [종합]

엑스포츠뉴스 2021-10-23 11:52:2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신작 촬영 리허설 중 소품용 총을 발사해 촬영 스태프를 사망하게 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심경을 전했다.

알렉 볼드윈은 SNS에 "아내이자 어머니이자 우리 동료인 핼리나 허친스의 목숨을 앗아간 비극적인 사고에 대해 나의 충격과 슬픔을 전할 말이 없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나는 이 비극이 어떻게 일어났는지를 다루기 위해 경찰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고 있다.핼리나 감독과 그의 가족을 지원하면서 핼리나의 남편과 접촉하고 있다. 그녀의 남편과 그들의 아들, 그리고 핼리나를 알고 사랑했던 모든 사람들로 인해 내 마음이 아프다"(There are no words to convey my shock and sadness regarding the tragic accident that took the life of Halyna Hutchins, a wife, mother and deeply admired colleague of ours. I'm fully cooperating with the police investigation to address how this tragedy occurred and I am in touch with her husband, offering my support to him and his family. My heart is broken for her husband, their son, and all who knew and loved Halyna)라고 털어놓았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데드라인 등 다수 매체는 알렉 볼드윈이 이날 오후 1시 50분경 영화 '러스트'의 촬영 현장에서 리허설 중 소품용 총에 실탄이 들어있는 걸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를 발사했다가 총기 사고를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러스트'는 1880년대의 캔자스를 배경으로 하는 서부극이다. 알렉 볼드윈을 비롯해 트래비스 피멜, 젠슨 애클스, 프랜시스 피셔 등이 출연하며, 조엘 소우자 감독이 연출 및 각본을 맡았다.

이 사고로 인해 촬영 감독인 핼리나 허친스가 사망했다. 감독인 조엘 소우자는 중상을 입었다. 허친스 촬영감독은 치명상을 입고 헬기로 인근 병원에 긴급 후송됐으나 세상을 떠났다. 소우자 감독은 구급자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나 구체적인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알렉 볼드윈은 뉴멕시코주 산타페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어떠한 기소나 구속 사항 없이 무혐의로 귀가조치됐다. 현지에서는 이번 사건을 두고 과거 영화 '크로우'의 촬영 중 총기 사고로 명을 달리한 배우 브랜든 리를 떠올리고 있다.

현지 산타페 카운티 보안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품용 총에 실탄이 어떤 경위로 들어가게 되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러스트'의 제작사는 대변인을 통해 "오늘 일어난 비극으로 인해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가 깊은 슬픔에 빠졌다. 핼리나와 그의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성명을 내며 작품의 무기한 제작 중단을 알렸다. 더불어 촬영 현장 및 제작에 참여한 모든 배우 및 스태프들에게 정신치료나 필요한 카운슬링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사망한 촬영감독인 핼리나 허친스는 2012년부터 단편영화를 통해 촬영감독으로 활동했다. 2019년 공포영화 '달링'을 통해 장편영화를 찍기 시작했다. 그 해에 미국 촬영감독협회에서 꼽은 유망한 촬영감독으로도 이름을 올렸으나, 비극적인 사고로 세상을 떠나 모두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알렉 볼드윈은 1958년생으로 만 63세다. 배우 겸 제작자로, '붉은 10월', '마이애미 블루스', '비틀쥬스', '디파티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가수 저스틴 비버와 결혼한 헤일리 볼드윈의 삼촌이기도 하다.

사진= 알렉 볼드윈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