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싱크탱크 "북한, 언제든 SLBM 추가 발사시험 능력 보유"

미 싱크탱크 "북한, 언제든 SLBM 추가 발사시험 능력 보유"

연합뉴스 2021-10-22 08:00:32

CSIS "새 탄도미사일잠수함 진수 능력과 자원도 갖춰"

북 전문매체 38노스 "SLBM 발사 때 '8·24 잠수함' 활용 정황"

북한 "신형 SLBM 잠수함서 발사" 확인 북한 "신형 SLBM 잠수함서 발사" 확인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0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발사한 사실을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21.10.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북한이 최근 함경남도 신포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시험을 한 가운데 앞으로도 언제든 추가 시험에 나설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지난 20일 신포조선소 주변 위성사진을 분석하면서 21일(현지시간) 이런 평가를 내놨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한국시간 19일 오전 함경남도 신포 동쪽 해상에서 SLBM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이 동해상으로 발사된 것으로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튿날 북한은 잠수함 '8·24 영웅함'에서 신형 SLBM을 시험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분단을 넘어'는 북한은 자신이 선택하는 어느 시점이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결정만 하면 짧은 시간 내에 추가로 SLBM 시험을 하거나 진정한 첫 탄도미사일잠수함(SSB)을 진수할 능력과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이번 SLBM 시험 발사 때 플랫폼으로 사용한 잠수함이 5년 전인 2016년 북극성-1형을 발사한 기존의 고래급(2천t급) 잠수함인 것으로 봤다.

'분단을 넘어'는 많은 북한 분석가의 머리에 떠오르는 긴급한 의문은 북한이 왜 그렇게 기대하던 첫 SSB를 진수하지 않았냐 하는 점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신형 3천t급 잠수함 건조가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왜 이 신형 잠수함 진수 대신 2천t급 잠수함을 이용한 SLBM 발사 시험을 했는지가 의문이라는 취지다.

그러나 '분단을 넘어'는 이번 분석에 사용된 위성사진을 보면 이전 대부분의 SLBM 시험 때와 마찬가지로 최근 SLBM 시험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중요한 활동은 관측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사일 발사대를 갖춘 바지선이 평상시 있던 곳에 정박돼 있고, 8·24 영웅함도 원래 위치인 가림막 밑에 있다는 것이다.

발사 이튿날 찍은 위성 사진이어서 시험에 동원된 잠수함이나 장비들이 이미 원위치로 복귀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북한 "신형 SLBM 잠수함서 발사" 확인 북한 "신형 SLBM 잠수함서 발사" 확인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20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발사한 사실을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21.10.22.[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photo@yna.co.kr

반면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위성사진 분석을 통해 이 잠수함이 최근 SLBM 발사에 참여했음을 시사하는 정황이 있다고 다른 해석을 내놨다.

과거 이 잠수함을 활용한 발사 시험을 준비할 때 관측되던 이동식 크레인과 크기가 비슷한, 길고 밝은 색상의 물체가 잠수함 옆에 보인다는 것이다. 이동식 크레인은 미사일을 잠수함의 발사관에 넣을 때 사용된다.

38노스는 이 물체가 미사일 보관함일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이 물체가 크레인이나 미사일 보관함으로 확인된다면 미사일 적재 행위가 있었음을 강하게 시사하는 것이고, 이는 이 잠수함이 실제로 SLBM 발사의 플랫폼으로 사용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