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코로나19 이후 더 피곤…사회적 불안감 커져"

직장인 10명 중 8명 "코로나19 이후 더 피곤…사회적 불안감 커져"

아이뉴스24 2021-10-14 10:15:54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근무 방식 등이 빠르게 변화된 가운데 노동시간이 비교적 긴 편에 속하는 우리나라 직장인들의 피로도는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천339명에게 '코로나19 이후 피로도'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82.4%가 '피곤함을 더 느낀다'고 답했다. '기존보다 피곤하지 않다'는 17.6%에 그쳤다.

한 직장인이 피로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코로나19 이후 더 피곤한 이유는 심리적 이유가 컸다. 특히 '사회적 불안감으로 그냥 몸이 피곤함(46.9%, 복수응답)'이라고 응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오래도록 지속된 방역조치로 인해 ▲규칙적인 운동 부족으로 면역력 약화(31.2%) ▲외출 부족으로 우울해서(30.7%)가 뒤를 이었다.

또 급격한 경제 침체로 인해 ▲코로나19로 경영위기 때문에 불안해서(26.5%) ▲회사에서 처리할 일이 오히려 많아짐(26%) ▲인원부족으로 무리한 업무량 요구(22.5%) 등의 피곤함도 있었다.

이들의 평균 수면 시간은 6시간으로 OECD 회원국의 평균 수면시간인 8시간보다 약 2시간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느끼는 피곤 지수는 1~10점 기준으로 10점이 가장 높은 피곤함이었을 때 평균 7점으로 집계됐다. 상당한 피로감을 매일 느끼고 있는 셈이다.

[그래프=사람인]

직장인들이 피곤함을 느끼는 가장 큰 원인은 '장거리 출근길(26.7%)'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보수적인 조직문화(20.2%) ▲상사와의 부딪힘(11.1%) ▲직장 내 지나친 개인주의(10.8%) ▲직장동료와의 갈등(7.6%) ▲불필요한 야근 및 회식(6.6%) 등이 있었다.

또 재택근무, 스마트 오피스 등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체 응답자의 70.8%는 '재택근무로 피곤함을 느낀적은 없다'고 답했다. 장거리 출퇴근이 피로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을 감안했을 때 재택근무로 인해 오히려 피곤함이 줄었다고 느끼는 이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10명 중 3명 정도(29.2%)는 재택근무 등으로 인해 더 피곤하다고 느꼈다. '근무공간과 개인공간 분리가 안 돼서(51.7%, 복수응답)'라는 이유가 가장 많았고 ▲메신저 즉시 응답을 요구해 컴퓨터 앞을 떠날 수가 없어서(35.3%) ▲쓸데없는 일일보고·업무보고가 더 늘어나서(31.2%) 등이 상위에 올랐다.

직장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휴식 유형은 ▲여행(24.3%) ▲TV 시청(넷플릭스·웨이브 등, 18.8%) ▲아무 것도 안 하는 것(17.4%) ▲수면(16.3%) 등의 순이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