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원조 ‘김미영 팀장’ 붙잡혔다....정체는 전직 경찰

보이스피싱 원조 ‘김미영 팀장’ 붙잡혔다....정체는 전직 경찰

미디어리퍼블릭 2021-10-07 14:44:51

보이스피싱 원조 ‘김미영 팀장’ 붙잡혔다....잡고 보니 전직 경찰 사진= MBC 뉴스 방송캡쳐
보이스피싱 원조 ‘김미영 팀장’ 붙잡혔다....잡고 보니 전직 경찰 사진= MBC 뉴스 방송캡쳐

[미디어리퍼블릭 = 박준식 기자] 일명 ‘김미영 팀장’을 사칭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로 수백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국내 1세대 보이스피싱 조직 총괄책임자 A씨를 9년 만에 검거했다. A씨는 전직 경찰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2012년부터 필리핀에 콜센터를 개설한 뒤 보이스피싱 범행을 저지른 혐의(사기 등)로 박모(50)씨를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약 400㎞ 떨어진 거주지에서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가 총책을 맡은 조직은 ‘김미영 팀장’이란 이름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문자메시지를 뿌리고, 자동응답전화(ARS)를 통해 대출 상담을 하는 척하며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빼낸 뒤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2013년 해당 조직을 수사하던 경찰은 조직원 28명 검거에 성공했지만 A씨 등 주요 간부들은 해외로 도피한 뒤였다.

경찰은 박씨 조직 소속 주요 간부들에 대한 첩보를 확보해 올해 2∼8월 정산·통장확보 등의 역할을 맡았던 핵심간부 4명을 순차적으로 검거했다. 이들의 검거 소식이 알려지자 다른 조직원 2명이 필리핀 코리안데스크(한인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경찰 부서)에 자수하기도 했다.

코리안데스크는 지난달 박씨의 측근인 A씨를 붙잡았고, 마침내 박씨도 꼬리를 잡혔다. 박씨는 한국에서 경찰관으로 근무하다 2008년 수뢰 혐의로 해임된 인물로, 그간 두 개의 가명을 사용하며 경찰 추적을 피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작전은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 서울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팀이 소재 첩보를 수집하고 필리핀 코리안데스크가 현지에서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찰 관계자는 “주필리핀 대사관, 필리핀 당국과 협의해 박씨 등 피의자들을 국내로 신속히 송환할 것”이라며 “보이스피싱 등 해외 거점 범죄 대응을 강화하고 해외 도피 중인 주요 경제사범에 대한 추적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미디어리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