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매체까지…“오징어게임 추리닝, 우리가 원조” 주장

中관영매체까지…“오징어게임 추리닝, 우리가 원조” 주장

소다 2021-10-07 11:08:00

우징(吳京)이 2019년 영화에서 착용한 체육복·‘오징어 게임’ 속 이정재.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출연진이 입은 트레이닝복(추리닝)을 중국 쇼핑몰이 무단으로 판매하고 있다는 국내 보도에 중국 언론이 발끈했다. 관영매체까지 나서 “(베낀 것이 아닌) 우리가 원조”라고 주장했다.

6일(현지시간)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자 한국 언론은 ‘中国(중국)’이 새겨진 초록색 체육복을 중국 쇼핑몰이 이정재 사진을 이용해 판매에 나섰다며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 불쾌감을 내비쳤다. 앞서 서 교수는 “중국은 김치, 삼계탕, 한복, 갓 등이 중국에서 유래했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면서 “‘오징어 게임’ 등 한국의 콘텐츠가 전 세계인들에게 지속적으로 주목을 받으니 중국이 큰 위기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이에 대해 “서 교수가 그동안 이러한 주제를 놓고 중국에 여러차례 시비를 걸었다”면서 “하지만 이번에는 대상을 잘못 골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베꼈다고 주장한 체육복의 사진은 배우 우징(吳京)이 2019년 개봉한 영화 ‘선생님, 안녕하세요’에 출연했을 당시 모습이라고 했다.

극중 체육 교사로 깜짝 출연한 우징은 영화에서 ‘中国(중국)’ 글자가 새겨진 복고풍의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등장했다. 최근에는 영화 시사회장에서 해당 체육복을 입어 보이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체육복 베끼기에 예민하게 반응한 것을 두고 배우 우징이 거론된 탓이라고도 말했다. 우징은 중국 내 애국주의 영화의 대표작인 ‘전랑’(늑대전사) 시리즈에서 감독 겸 주연을 맡았다.

다만 중국의 베끼기 논란은 체육복 뿐이 아니다. 중국은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은 상황에서 불법 다운로드로 드라마를 시청하고 있다. 전날 중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 장하성 대사는 “최근 ‘오징어 게임’의 경우 중국 60여 개 사이트에서 불법 유통된 것으로 파악했다”라며 “상표를 악의적으로 선점해 우리 기업에 피해를 주고 있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중”이라고 했다.

최근 영화 ‘아화아적부대’ 시사회에서 초록색 체육복을 입어보인 우징. 웨이보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Copyright ⓒ 소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5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5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