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오징어 게임’ 만든 한국의 제작 능력, 할리우드 위협”

블룸버그 “‘오징어 게임’ 만든 한국의 제작 능력, 할리우드 위협”

일간스포츠 2021-09-27 17:05:45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역대급 신드롬의 ‘오징어 게임’의 관련 주가 급등에 할리우드까지 위협 당하고 있다.
 
27일 블룸버그통신은 “넷플릭스 히트작 ‘오징어 게임’으로 인해 한국의 미디어 주가가 치솟고 있다”(Top Netflix Hit ‘Squid Game’ Sends Korean Media Stocks Surging)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의 주연 이정재의 소속사 지분을 가지고 있는 버킷스튜디오의 주가가 지난 사흘간의 거래일 동안 90% 폭등했다. 쇼박스는 전신인 미디어플렉스가 오징어게임 제작사 ‘싸이런 픽쳐스’에 투자했다는 이유로 주가가 50% 이상 급등했다.  
 
애널리스트 더글라스 김은 “‘버킷 스튜디오’는 간접적인 수혜자인데도 주가가 올랐다”며 “싸이런 픽쳐스는 김지연 대표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어 쇼박스와의 연관성도 불확실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콘텐트에 대한 세계적인 수요로 인해 향후 2~3년 동안 한국 영화와 TV 제작주가 상승할 수(outperform)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기업들은 할리우드에 심각한 경쟁적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인기 있는 드라마와 영화를 제작할 수 있다”며 “‘오징어 게임’이 아주 좋은 예”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공개 이후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TV프로그램 부문 1위 등 전세계에서 1~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파격적인 스토리에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글로벌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강혜준 인턴기자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