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헝다 우려·FOMC 경계에 급락 …다우 1.78%↓ 마감

뉴욕증시, 헝다 우려·FOMC 경계에 급락 …다우 1.78%↓ 마감

연합뉴스 2021-09-21 05:35:09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에 대한 우려로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한 데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둔 경계감에 하락했다.

20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14.41포인트(1.78%) 하락한 33,970.4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75.26포인트(1.70%) 밀린 4,357.7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0.06포인트(2.19%) 떨어진 14,713.90으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2.81%까지 밀렸으며, 나스닥지수는 한때 3.42%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마감가 기준 7월 19일(2.09%↓) 이후 최대 하락률을,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지난 5월 12일(2.14%↓/2.67%↓)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앞서 아시아 시장에서 홍콩증시는 헝다 그룹이 오는 23일 도래하는 채권 이자를 내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에 3% 이상 하락 마감했다.

헝다 그룹의 부채는 전 세계 상장된 부동산 개발회사 중에서 가장 크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중국 정부가 헝다를 파산하게 둘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헝다 그룹은 이번 주 23일 도래하는 8.25% 금리의 5년 만기 달러채에 대한 이자 8천350만달러(약 990억원)를 지급해야한다. 채권 약관에 따르면 이자 지급을 못할 경우 30일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디폴트(채무불이행)로 간주된다. 같은날 위안화 채권 2억3천200만위안(약 425억원)의 쿠폰 만기도 도래한다.

헝다의 파산이 중국 금융시장에 체계적 위험을 가져올 수 있으며, 이에 따라 글로벌 경제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급부상했다.

중국 증시가 중추절 연휴로 휴장한 가운데 홍콩증시의 여파가 그대로 글로벌 증시에 영향을 미쳤다. 유럽 증시가 1% 이상 하락했고, 비트코인은 장중 10% 이상 하락했으며, 원유 가격도 1% 이상 떨어졌다.

중국 기업의 파산이 미국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되겠지만, FOMC 회의를 앞두고 긴축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하면 9월 조정설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헝다 그룹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재무부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미국 경제에 대한 위험평가를 주로 포함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적절히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이번 주 22일 연준이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해 어떤 신호를 줄지도 주목하고 있다. 또한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치를 담은 점도표에도 변화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어 투자자들의 경계감이 커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전문가들의 전망을 인용해 이번 점도표에서 더 많은 금리 인상을 가리킬 수 있어 매파적인 기조가 나타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S&P500지수의 변동성지수(VIX)는 장중 26을 넘어서며 지난 5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위험회피 심리에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6bp 이상 하락한 1.31%까지 떨어졌다. 금리 하락은 국채 가격은 올랐다는 의미다.

업종별로 S&P500지수 11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고, 에너지가 3% 이상 떨어지고, 임의소비재, 금융주가 모두 2% 이상 떨어졌다. 기술주와 통신, 자재 관련주도 모두 1% 이상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중국발 우려에 매도 압력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앨리 인베스트의 린지 벨 수석 투자 전략가는 마켓워치에 "헝다 그룹과 같은 이야기는 (시장이) 소화하기가 힘들고, 이런 종류의 이벤트와 관련한 진짜 위험을 이해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동안 공포가 시장에 구축돼 온 데다 공포 지수가 5월 이후 최고치로 뛰면서 매도 압력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내년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23.9%로 반영했다.

해당 기간까지 1회 금리 인상 가능성은 21.6%, 2회 금리 인상 가능성은 2.2%로 예상했다. 이는 모두 전날보다 낮아진 것이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4.0포인트(23.55%) 오른 25.71을 기록했다.

ysyoo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