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BTS와 함께한 이유는?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BTS와 함께한 이유는?

아주경제 2021-09-21 01:38:04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DG Moment) 개회식에 참석한 그룹 BTS(방탄소년단)가 아미나 모하메드 유엔 사무부총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UN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지속가능발전(SDG) 목표 달성을 위한 한국의 노력에 대해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한국은 포용성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76차 유엔(UN)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인 BTS(방탄소년단)과 함께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DG Moment)’ 개회식에 이어 인터뷰 행사에 참석했다.

인터뷰는 유엔 글로벌소통국 사무차장인 멜리사 플레밍의 사회로 유엔본부 대표단 라운지에서 진행됐다. 사회자는 문 대통령과 BTS에게 각각 세 가지 질문을 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인터뷰는 인류 공동의 목표인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 특히 미래세대의 관심과 참여의 중요성에 대해 전 세계와 소통하고 공감하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자의 관련 질문에 “한국은 방역 모범 국가였지만 그 과정에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의 삶이 더 어려워졌다. 돌봄 격차와 교육 격차 문제도 생기고 있다”면서 “확장적 재정으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지원을 강화하고 거의 대다수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 위기로부터 함께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질문은 사회자가 문 대통령에게 한 세 번째 질문이었다.

이어 “한국은 국제사회와 연대·협력을 하고 있다. 125개 국가와 방역 물품을 나누고 방역 경험과 기술을 공유했고, 코백스(COVAX·코로나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에 2억 달러 공여를 약속했다”면서 “한국은 지금은 네 종류의 백신을 생산해 세계에 공급하고 있고, 앞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에 한 축이 돼 더 많은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 대응에 있어서는 국내 석탄 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고, 신규 해외 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 지원을 전면 중단했다”면서 “개도국 지원 확대를 위해 기후 관련 ODA(공적개발원조)를 대폭 확대하고,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발전한 한국의 경험을 통해 기후변화에 개도국이 더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에 대한 첫 번째 질문은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배경과 기대, SDG 모멘트에 BTS와 함께 참석한 이유였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지속가능발전은 미래세대에 매우 중요하고, 또 미래는 미래세대의 것”면서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에 실패하면 미래세대가 그 고통을 전적으로 짊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따라서 미래세대가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참여하고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면서 “BTS는 코로나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받은 사랑을 선한 영향력으로 돌려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BTS가 미래세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더 활발한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그것이 특별사절로 임명하고 행사에 함께 참여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질문은 한국은 수십 년 만에 개도국에서 선진국이자 공여국으로 도약한 유일무이한 국가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한 현재에도 지속가능발전 목표가 한국에 중요성을 갖는 이유였다.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발전은 단순한 경제 발전을 넘어 사회의 안정과 통합, 환경의 지속가능성 등을 아우르는 균형적 발전을 의미하는 것으로, 우리 모두가 끊임없이 추구해야 할 목표”라며 “한국은 반세기 만에 절대 빈곤에서 벗어나 경제성장과 함께 민주주의를 달성해 선진국으로 발전했으나 여전히 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고 답했다

또한 “노인 빈곤율이 높고 양극화가 심각하며 여성들의 사회활동에 제약이 많고 유리천장이 높다. 더구나 코로나 유행으로 인해 불평등이 더 심해졌다”면서 “그래서 지속가능발전이 매우 중요하다.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다’는 지속가능발전의 핵심 원칙은 ‘사람 중심의 혁신적 포용국가’를 지향하는 한국 정부의 정책과 같은 철학을 공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과 질의응답 후 BTS에 대한 첫 번째 질문이 이어졌다. 먼저 지속가능발전목표가 BTS와 전 세계에 중요한 이유에 대해 묻자 리더인 RM은 “지금 세상은 여러 가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지속가능발전목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도출한 17개의 목표로 알고 있다”면서 “저희는 현재세대이면서 앞으로 살날이 많은 미래세대다. 그래서 미래세대와 현세대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RM은 “지속가능발전목표는 현재세대와 미래세대 간의 균형을 맞추고, 모두가 공평한 혜택을 누리기 위한 공동의 목표라고 생각한다”면서 “17개 목표 중 인종차별과 혐오에 대한 목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SNS에 의사를 표명하고 발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민은 유엔을 방문한 소감을 묻는 두 번째 질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연설을 준비하면서 미래세대로부터 대답을 많이 들었는데, 소중한 기회였다”고 답했다.

세 번째 질문은 BTS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와 지속가능발전 목표 관련해 팬들이 실천했으면 하는 점에 대한 것이었다.

제이홉은 이에 대해 “준비하면서 다양한 답변을 들었는데, 꿈과 열정을 잃지 않고 긍정적으로 살아간다는 답변이 대부분”이라며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우리는 잃어버린 세대(Lost Generation)가 아니라 환영의 세대(Welcome Generation)”라고 말했다.

Copyright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