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년 독도 동식물 연구한 전문가가 엮은 화보집 나왔다

20여년 독도 동식물 연구한 전문가가 엮은 화보집 나왔다

연합뉴스 2021-09-15 17:34:40

경북대 황의욱 교수, 독도의 생물다양성 I·II 출간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독도에 터를 잡고 살아가는 동식물들의 세밀화와 사진을 담은 독도 생물 화보가 나왔다.

'독도의 생물다양성 I, II' '독도의 생물다양성 I, II'

[경북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대는 생물교육과 황의욱 교수가 독도 대표 생물 300종을 엄선해 수록한 '독도의 생물다양성 I, II'(1권 167쪽, 2권 168쪽, 출판사 애드팍)를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황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독도에 서식하는 생물을 연구한 독도 생물 전문가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이 2014년부터 2019년 진행한 '독도 생물 주권 확립을 위한 종합 인벤토리 구축사업'의 연구 책임자이기도 하다.

황 교수는 이 사업 연구 결과 일부를 발췌해 이번에 책으로 엮어냈다.

1권은 식물 50종, 곤충 50종, 조류 50종 등 150종의 동식물 세밀화로 구성됐다.

독도에만 서식하는 특산식물인 섬괴불나무·섬기린초·섬초롱꽃과 독도에서 번식하거나 독도를 중간 기착지로 삼는 괭이갈매기나 도요새류, 분포상 독도가 북방한계선인 독도장님노린재 등을 소개한다.

2권은 해조류 23종, 어류 19종, 무척추동물 108종을 포함한 150종 해양생물의 생생한 사진을 담았다.

수심 20∼30m 깊은 곳까지 수중 촬영한 생물 화보를 통해 거대한 미역·감태 등 해조류 군락, 부채뿔산호·유착나무돌산호 등 산호 군락, 범돔·용치놀래기 등 아름다운 물고기들을 확인할 수 있다.

황 교수는 "'독도의 생물다양성 I, II' 출간이 독도 생물을 널리 알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종식하고, 우리 고유 영토와 생물 주권을 수호하는 데 작은 불씨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