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슛한 공 맞고 쓰러진 진행요원에 유니폼 선물

호날두, 슛한 공 맞고 쓰러진 진행요원에 유니폼 선물

머니S 2021-09-15 17:25:1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자신이 찬 슛에 맞아 쓰러진 진행요원에게 유니폼을 선물했다.

15일(한국시각) 호날두는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영 보이스와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라운드 F조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 시작 전 슛을 연습하다 한 여성 경기 진행요원을 공으로 맞췄다. 

슛을 맞은 진행요원은 자리에서 그대로 쓰러졌다. 확인 결과 다행히 진행요원의 건강에는 아무 이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경기 직후 진행요원에게 자신이 입었던 유니폼을 선물하며 미안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호날두는 전반 13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맨유 유니폼을 입고 12년만에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맨유는 호날두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수비수 아론 완-비사카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며 1-2로 역전패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