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칼리버' '광화문연가'…4단계에도 굳건한 국내 창작 뮤지컬의 힘

'엑스칼리버' '광화문연가'…4단계에도 굳건한 국내 창작 뮤지컬의 힘

뉴스핌 2021-09-15 17:16:24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공연계가 침체된 가운데 국내 순수 창작뮤지컬 작품들이 조용한 흥행을 이끌고 있다. 전년보다 뮤지컬 매출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엑스칼리버' '광화문 연가' 등의 활약이 돋보인다.

◆ 4단계 지속에도 상승세 뚜렷…'엑스칼리버' '광화문연가' 주목

올 초부터 공연계에서는 한 칸씩 무조건 띄어앉기에서 '동반자 외 띄어앉기'로 방역 수칙이 조정되면서 코로나19를 처음 겪었던 지난해보다 매출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특히 지난 5-6월에는 백신 접종률이 상승하면서 '포스트 팬데믹'을 기대하는 움직임이 소비자들과 공연 주체들 사이에 나타났고 월 250억대가 넘는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 단위 천 원] 2021.09.15 jyyang@newspim.com

하지만 7월 들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로 돌아서면서 '포스트 팬데믹'으로 전환은 불가능해졌다. 일 확진자가 약 두 달째 네 자릿수를 기록중이지만 공연계에서는 어려운 고비를 넘기는 모양새다. 5-6월과 비교해 7-8월 매출이 200억원 대 초반을 유지하는 데 성공했기 때문. 이 가운데에는 7월 개막한 신작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와 '엑스칼리버' '광화문연가' 등의 영향이 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 2021.09.15 jyyang@newspim.com

특히 '엑스칼리버'와 '광화문연가'는 지난 8월 중순부터 집계된 뮤지컬 공연 예매 순위에서도 각각 1위와 5위를 차지하며 순항 중이다. 여기에 소극장 창작 뮤지컬 '경종수정실록'이 크지 않은 관객규모에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국내 순수 창작 작품의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킬앤하이드' '마리 앙투아네트' 등 해외와 국내를 거쳐 유명세를 인정받은 다른 라이선스 작품보다 더 눈길을 끈다.

◆ 해외作 못지 않은 스케일·연출·캐스팅 효과…'전세대 타깃' 전략도 흥행 비결

'엑스칼리버'는 지난 2019년 초연 당시부터 100억 원이 넘게 투입된 제작비와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재연으로 돌아오면서 초연의 오리지널 캐스트인 김준수, 카이, 세븐틴 도겸이 모두 재참여했고 비투비 서은광이 새로이 합류했다. 당시 높은 티켓 판매율로 흥행을 이끌었던 김준수, 도겸이 재연에서도 여전히 티켓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엑스칼리버' 예매창에서는 해당 캐스트들의 회차는 거의 전석 매진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1 뮤지컬 '엑스칼리버'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1.09.15 jyyang@newspim.com

이번 재연에서는 새로운 넘버 5곡이 추가되며 기존의 아더왕 서사를 더욱 탄탄하게 완성시켰다. 다소 불친절하고 신화적인 색채가 강했던 초연이 확실히 더 대중적이고 친절한 설명을 곁들인 버전으로 탈바꿈했다는 평가다. 아더 역의 배우가 넷으로 늘어난 만큼, 각 배우들의 달라지는 연기 디테일 역시도 다관람을 이끄는 포인트다. 처절하고 애절한 느낌의 김준수, 안정감과 믿음직함을 내세운 카이, 천진난만한 어린 아더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도겸, 제 옷을 입은 듯 무대를 누비는 서은광까지. 다양한 배역의 배우들과 아더의 페어를 달리 조합해 보는 재미도 있다.

'광화문연가'는 지난 5일 서울 공연을 마무리짓고 지방 투어에 돌입했다. 가수 이문세와 호흡을 맞췄던 고 이영훈 작곡가의 명곡들을 고스란히 셋리스트에 배치하고 사이사이를 익살스런 너스레와 드라마틱한 서사로 채웠다. 윤도현, 차지연, 성규, 엄기준, 강필석 등 유명 배우들이 직접 부르는 추억의 노래와 8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이야기들은 중년 관객들의 표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는 평가다.

'엑스칼리버' '광화문연가'에 이어 국내 최고의 흥행 신화를 쓴 창작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11월 개막을 앞두고 있다. 이번에도 민우혁, 전동석, 규현, 박은태, 카이 등 업계 최고의 스타 배우들이 황금 라인업을 완성했다. 국내 창작뮤지컬의 대표작이 업계 대목인 연말 '지킬앤하이드' '레베카' 등 흥행 대작들과 함께 코로나19를 뚫는 저력을 보여줄지 업계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jyyang@newspim.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