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불똥 튄 리플(XRP), 30% 폭락…갈링하우스 CEO "SEC, 美 암호화폐 공격하고 있다"

코인베이스 불똥 튄 리플(XRP), 30% 폭락…갈링하우스 CEO "SEC, 美 암호화폐 공격하고 있다"

코인리더스 2021-09-09 10:12:00

▲ 출처: 리플 블로그  © 코인리더스


미등록 증권 판매 혐의로 미국 SEC(증권거래위원회)와 소송 중인 리플(Ripple, XRP)이 지난 24시간 동안 30% 가량 급락하며 심리적 수준인 1.0달러 아래로 추락했다.

 

9월 9일(한국시간) 오전 10시 현재 코인마켓캡에서 글로벌 리플(XRP)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28.98% 급락한 0.811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XRP 시가총액은 약 388억 달러까지 급감하며,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 이더리움(Ethereum, ETH)의 강력한 라이벌로 부상하고 있는 솔라나(Solana, SOL)에 시총 6위 자리를 내줬다.

 

※관련 기사: '이더리움 라이벌' 솔라나(SOL), 리플(XRP) 제쳤다···폭락장에도 신고가 랠리   

 

전날 리플을 포함한 대부분의 암호화폐는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식 채택하자 일제히 급락세를 보였고, 특히 미국 SEC가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현재 SEC와 소송 중인 XRP 가격에 큰 부담을 안겼다.

 

현재 코인베이스는 ‘렌드’라는 상품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렌드는 검증된 고객들에게 연 4%의 수익을 보장하고 USD코인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하지만 SEC는 이 상품이 증권거래법 위반이라고 보고 이 상품을 출시하지 말 것을 경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美 SEC, 코인베이스 소송 예고.. 코인베이스 "그 이유를 모르겠다"

 

한편, 리플사의 최고경영자(CEO) 브래드 갈링하우스(Brad Garlinghouse)는 SEC로부터 괴로움을 당하고 있는 코인베이스의 CEO 브라이언 암스트롱(Brian Armstrong)에게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자”고 트윗했다. 앞서 SEC가 리플을 증권으로 분류해 소송전을 벌이자 코인베이스는 XRP 상장을 취소한 바 있다.

 

 

 

또, 이날 갈링하우스는 블로그를 통해 "미국의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명확성이 부족하다. SEC는 미국의 암호화폐 산업을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XRP는 증권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Copyright ⓒ 코인리더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