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살던 5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동생 흉기에 찔려(종합)

함께 살던 5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동생 흉기에 찔려(종합)

연합뉴스 2021-07-24 14:32:44

누나 신고로 문 열어, 숨진 형제 발견…"외부 침입은 없는 듯"

경찰 조사 (PG) 경찰 조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빌라에서 50대 형제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인천 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빌라에서 A(59)씨와 그의 동생 B(56)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들의 누나와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동생이 연락을 받지 않고 집 안에 인기척도 없다"는 A씨 형제 누나 C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빌라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숨져 있는 이들을 발견했다.

A씨에게는 목이 졸린 흔적이 발견됐으나 극단적 선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B씨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자국이 있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흉기 1점을 확보해 유전자 정보(DNA) 감식을 의뢰할 예정이다.

해당 빌라는 A씨와 B씨가 함께 살던 곳으로 다른 동거 가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경찰에서 최근까지도 A씨 형제와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시신 부패 정도를 토대로 이들이 숨진 지 오랜 시간이 지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형제 이외에 외부 침입 흔적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