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 같았다” 사상 첫 무관중 개막식에 해외 반응은 혹평 [도쿄올림픽]

“장례식 같았다” 사상 첫 무관중 개막식에 해외 반응은 혹평 [도쿄올림픽]

MK스포츠 2021-07-24 12:29:28

23일 밤 일본 도쿄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대해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국제적 스포츠 행사와는 어울리지 않게 침울하고 가라앉은 분위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개회식은 '감동으로 하나 되다'(United by Emotion)라는 주제처럼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연대 의식을 강조하며 4시간 가까이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하지만 분위기는 나지 않았다. 도쿄올림픽은 원래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1년 연기돼 이날 막을 올렸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코로나19는 종식되지 않은 상황. 이날 수용 정원 6만8000석의 국립경기장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 외교 사절 등 약 1000명 정도만 개막식에 참석했다. 일반 관중은 없었다.

분위기는 차분했다. 준비된 이벤트는 다했지만, 관중이 없는 개막식이라 을씨년스러운 분위기였다.

영국 정치매체 폴리틱스의 편집장인 이언 던은 트위터에 "장례식장에 참석하는 것과 같았다"며 "자국 정서를 고려해 절제한 건 알겠는데, 전 세계인들을 고려해 조금은 즐겁게 할 필요가 있지 않았을까?"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활기차고, 엉뚱하며, 흥미진진한 나라 중 하나인데, 이 개막식이 그들이 만든 결과물이라는 점에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저널리스트인 데린 힌치는 트위터에 "개회식이 아직 시작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저 뿐인가요?"라고 남겼고, 호주 기자인 스티브 하트는 댓글로 "리허설 같아요. 보고 있기 힘드네요"라고 동조했다.

국내에서는 개회식의 지상파 3사 시청률 합이 17%를 넘어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0분부터 11시 50분께까지 올림픽 개회식 시청률은 KBS 1TV 8.4%, SBS TV 4.8%, MBC TV 4% 순이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