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옆자리 승객 수상한 문자 신고한 판사…마약범 덜미

지하철 옆자리 승객 수상한 문자 신고한 판사…마약범 덜미

연합뉴스 2021-07-24 12:27:56

서울 서초경찰서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승객의 수상한 휴대전화 메시지를 신고한 판사의 기지로 마약사범이 붙잡혔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7시 50분께 대마를 거래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20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를 체포한 배경에는 현직 판사 B씨의 신고가 있었다.

지하철을 타고 퇴근하던 B씨는 옆자리에 앉은 A씨가 마약 관련 은어를 사용하며 휴대전화 문자로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마약사범 등의 재판을 진행했던 터라 마약 관련 은어를 알고 있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곧바로 검거했으며, 대마 구매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zero@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