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면허 취소됐는데…' 주차 뺑소니에 음주운전까지

'얼마 전 면허 취소됐는데…' 주차 뺑소니에 음주운전까지

연합뉴스 2021-06-22 08:31:03

도로교통법 위반 30대 2심도 1년 6개월형…법원 "반성 의문"

무면허 운전 (PG) 무면허 운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음주운전으로 인해 운전면허가 취소됐음에도 무면허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고 도망치는 등 교통법규를 밥 먹듯이 위반한 30대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무면허운전·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31)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24일 새벽 무면허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가 주차된 차량 5대를 잇달아 들이받고는 승용차를 버리고 도주했다.

불과 2개월 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됐음에도 이 같은 사고를 낸 A씨는 주차 뺑소니 사고를 낸 지 약 3개월 만인 8월 23일 대낮에 혈중알코올농도 0.239%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A씨는 1심의 실형 판결에 불복해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단기간에 음주·무면허운전 범행이 반복적으로 이뤄진 점과 피해 정도가 무거운 점 등을 고려할 때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에게 교통법규를 준수하고자 하는 의지와 범행을 진지하게 반성하는지 매우 의문이며, 경각심 없는 태도에 비추어 재범 위험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항소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conanys@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