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카이스트 총장 “골치 아픈 제자는 넥슨 회장…네이버 창업자는 얌전”

[간밤TV]카이스트 총장 “골치 아픈 제자는 넥슨 회장…네이버 창업자는 얌전”

스포츠경향 2021-05-13 10:31:00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이 제자인 넥슨 김정주 회장과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회장을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N주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이 출연했다. 이광형 총장은 카이스트 산업공학과 출신으로 교수에 이어 현재 17대 총장을 역임하고 있다.

이날 이광형 총장은 “카이스트는 많은 성장을 했지만 전 세계에 나가서 일류 대학이라는 소리를 못 듣는다. 1등이 되려면 세계 어디에서도 하지 않는 걸 해야 한다. 모든 구성원들, 학생 구성원들이 ‘독창적인 것만 하자’라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억에 남는 제자로 김정주 넥슨 회장을 꼽았다. 그는 “정주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아주 골치 아픈 제자였다. 공부를 착실하게 안 하고 어느 때는 머리를 노랗게 하고 오고 어떤 때는 빨갛게 하고 왔다. 귀걸이를 달고 오는데 양쪽에 짝짝이로 달고 오더라. 교수가 보기에는 한 번 야단치고 싶은 제자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교수가 보기엔 한 번 야단치고 싶은 제자”라며 “어떻게 해서 그런 제자를 길렀냐고 하는데 해준 게 없다. 그냥 방해하지 않고 참은 거 같다”고 털어놨다.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에 대해선 “얌전했는데 질문 같은 건 잘했다. 수업 듣고 공부하고 그랬던 게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광형 총장은 “이 세상에 변화를 일으키는 사람들은 괴짜들이라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는 모범생을 원하지 않냐. 이상한 학생은 자꾸 그렇지 못하게 만든다. 새로운 생각을 하는 사람을 존중하고 칭찬 해주고 격려해줘야 한다”라며 “카이스트 내에서는 그런 사람들이 마음껏 뛰어노는 놀이터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