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일용이 박은수, 일용직 된 사연(특종세상)

'전원일기' 일용이 박은수, 일용직 된 사연(특종세상)

MK스포츠 2021-04-09 00:27:14

매경닷컴 MK스포츠 진주희 기자

드라마 '전원일기' 일용이로 사랑 받은 배우 박은수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됐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박은수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돼지 농장에서 일하고 있는 박은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박은수는 사기 혐의로 구치소 수감 후 방송계를 떠난 지 15년 됐다고 밝히며 급여 질문에 "하루에 초보는 10만원 준다" 답했다.

그는 연기를 그만두고 일당을 받으며 일하는 것에 대해 구치소 출소 이후 주변 시선이 두려웠다며 "내 몸과 머리를 반성시키는 의미에서 이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한편 박은수는 과거 MBC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이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009년부터 크고 작은 사기 사건에 휘말리며 수차례 곤혹을 치러왔다.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