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유재석 "조인성 뱃멀미? 제작진 좋아했겠다"...남주혁은 계산 실수(종합)

'어쩌다 사장' 유재석 "조인성 뱃멀미? 제작진 좋아했겠다"...남주혁은 계산 실수(종합)

스포츠서울 2021-04-08 22:24:00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어쩌다 사장' 방송인 유재석이 통화 목소리로 깜짝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고, 배우 남주혁이 초보 알바로 실수를 하긴 했지만 이내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시골 슈퍼의 영업 5, 6일차 모습이 공개됐다.


영업 5일 차 저녁, 박병은 표 물회가 첫 개시됐다. 손님들은 "맛있다"고 입을 모아 긴장했던 사장 조인성과 박병은을 미소 짓게 했다. 박병은은 이어 가자미회를 다음 음식으로 준비했고 남주혁은 재료 준비를 도왔다. 손님들은 박병은의 이번 요리에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차태현은 "새로운 가게가 됐다"며 기뻐했다.


남주혁은 계산대에 앉아 손님 응대, 계산하는 걸 연습하기 시작했다. 이미지 트레이닝도 하고 있었는데 곧이어 꼬마 손님들이 들어왔다. 남주혁은 잠시 긴장한 듯했지만 첫 계산과 응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밤늦도록 손님들은 꾸준히 슈퍼를 찾아 뼈째회, 물회, 임연수어 구이 등을 주문했다. 조금 바빠진 탓이었을까. 남주혁은 서빙 실수와 계산 실수를 해 가슴을 쓸어내렸다. 남주혁은 차태현에게 "큰일 날 뻔했다. 방금 진짜 충격적이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영업을 마친 후 모두는 술잔을 기울이며 저녁 식사를 했다. 그때 유재석이 차태현에게 안부 전화를 걸어왔다. 유재석은 조인성, 남주혁 등에게도 안부를 물었고, 조인성이 뱃멀미를 했다는 사실에 "멀미했으니 스태프들이 얼마나 좋아했겠니"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주혁이 400원을 덜 받는 계산 실수를 했다고 고백하자, 유재석은 또 ""제작진이 너무 좋아했겠다. 네가 완벽하게 계산하면 좋아하지 않지"라고 말했다. 끝으로 "다 잘하고 있는 것 같다"며 모두를 응원했다. 차태현은 "스케줄이 괜찮으면 잠깐이라고 오려고 했는데 도저히 안되나 봐"라고 덧붙였다. 박병은과 신승환은 이날을 끝으로 집으로 돌아갔고, 남주혁만 남아 알바로 일을 돕기로 했다.


다음날 남주혁은 슈퍼에 직접 선곡한 음악을 틀어 모두를 감상에 젖게 했다. 음악을 듣던 조인성은 "가끔 이렇게 날씨가 좋으면 가끔 울컥해. 보고 싶은 사람들도 생각나고. 내가 새삼 행복하다는 게 느껴져"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남주혁은 "항상 불안해 죽겠다. 돈 계산 잘못할까 봐"라며 계산할 때 더욱 신중해진 모습을 보였다. 가격표도 꼼꼼하게 메모했다. 이어 손님 여럿이 한꺼번에 결제했는데 예상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계산했다. 전날보다 더욱 유려해진 알바 남주혁이었다.


한편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