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기피하고 싶은 소개팅 주선자, 2위 ‘입 가벼운 사람’ 1위는?

미혼남녀, 기피하고 싶은 소개팅 주선자, 2위 ‘입 가벼운 사람’ 1위는?

스포츠경향 2021-04-08 21:13:00

봄바람에 마음도 살랑이는 계절이 오며 소개팅을 원하는 남녀가 늘고 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달 31일부터 4월 2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주선자 영향’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공개했다.

대부분 미혼남녀는 주선자가 소개팅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주선자가 미치는 영향력이 10% 미만이라는 남녀는 11.3%뿐 이었다.

남녀가 생각하는 소개팅 주선자 영향력은 ‘30% 이상~40% 미만’(20.7%), ‘20% 이상~30% 미만’(16.3%), ‘50% 이상~60% 미만’(14.7%) 순이다.

소개팅 성공률을 올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 같은 주선자 상에 대해서도 물어봤다.

과반의 응답자는 ‘남성’(27.0%)보다 ‘여성’(73.0%) 주선자가 더 신뢰가 간다고 답했다.

미혼남녀가 원하는 주선자의 이미지는 ‘성격이 좋은 사람’(42.7%), ‘인간관계가 좋은 사람’(27.0%), ‘나와 친분이 높은 사람’(12.7%)이었다.

아울러 ‘솔직한 성격’(36.3%), ‘서글서글한 성격’(21.3%), ‘신중한 성격’(17.0%), ‘꼼꼼한 성격’(15.0%)을 지녔으면 좋겠다고 응답했다.

반대로 기피하고 싶은 소개팅 주선자는 ‘다른 사람 험담을 잘하는 사람’(34.3%), ‘쉽게 말을 옮기는 사람’(30.0%), ‘과장하는 사람’(11.3%)이었다.

듀오 마케팅팀 김상은 사원은 “상대방에 대한 소개, 만남 후 서로에 대한 호감도를 전달하는 방법에 따라 소개팅 결과가 정반대로 나타나기도 한다”며, “이는 결혼정보회사 선택에 있어서 커플매니저의 평균 근속 연수와 교육 여부를 꼼꼼히 살펴봐야 하는 이유다”고 전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